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켐프, 분유대란 무단방치 중"

조지아 민주당, 분유 품절 사태 비판

텅 비어있는 분유 재고 [출처: 로이터]

텅 비어있는 분유 재고 [출처: 로이터]

조지아 민주당은 27일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분유 대란'에 조지아주가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를 비판했다.  
 
이날 젠 조던 주 상원의원, 비 윈 주 내무장관 민주당 후보, 젠 조던 주 법무장관 민주당 후보 등 약 40명의 조지아 민주당 정치인들은 입장문을 내고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분유 품절률을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에게만 책임을 돌리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런 책임 회피는 조지아주가 전국에서 가장 큰 피해를 받았다는 사실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켐프 주지사는 지금까지 분유 위기에 대해 아무런 연설도, 계획 발표도, 기자회견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으로서뿐만 아니라 어머니, 아버지, 할머니, 할아버지, 간병인으로서 우리는 여러분이 조지아 주민들에게 이 위기에 대해 직접 이야기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분유 대란은 지난 2월, 국내 최대 분유 공장인 애보트사가 미시간 공장을 폐쇄하면서 촉발됐다. 분유 오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공장 가동을 중단한 것이다.    
 
지난 2일 불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전국 도심 지역 중에서 애틀랜타 메트로 지역은 94%가 넘는 품절률로, 캘리포니아의 새크라멘토와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조지아주 보건 당국은 이에 대해 "현재 분유 공급을 늘리고 지역사회 식량 프로그램에 추가 재고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또한 어려운 가족에게 분유를 구입할 수 있는 더 많은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연방 면제(federal waiver)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켐프 주지사의 캠페인 측은 "민주당원들이 바이든 행정부의 비참한 실패에 대해 다른 사람들을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