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G7 정상회의 개막…中 일대일로 맞서 777조원 인프라 투자(종합)

러 금 수입 금지·원유 가격 상한제도 추진…둘째날엔 젤렌스키 화상 참여

G7 정상회의 개막…中 일대일로 맞서 777조원 인프라 투자(종합)
러 금 수입 금지·원유 가격 상한제도 추진…둘째날엔 젤렌스키 화상 참여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추가 제재조처로 러시아에서 금 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G7은 러시아가 공급량을 줄이고도 이익을 얻지 못하도록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도 추진한다.
G7은 또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맞서 전세계 인프라에 6천억 달러(약 777조6천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G7은 함께 러시아에서 금 수입을 금지한다고 공표할 것"이라며 "이는 러시아에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이게 해주는 중요한 수출자원"이라고 밝혔다.

이 조처로 러시아는 금시장에서 밀려나 더욱 고립될 것이라고 미국은 전망했다. 금은 에너지에 이어 러시아의 2위 수출자원이다. 러시아의 2020년 기준 금 수출액은 190억 달러(약 24조6천억원)로, 전세계 금수출의 5%를 차지한다.
G7은 이날부터 28일까지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이를 비롯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수 있는 추가제재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은 이 밖에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국제적 가격 상한을 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은 전했다.
러시아가 공급을 줄이면서도 원유 가격 상승으로 인한 이익을 보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G7 정상들은 이날 점심 세계경제 상황을 논하는 것으로 정상회의를 시작했다.
G7 정상회의 의장인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첫 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모든 회원국이 세계 경제의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이를 전체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결연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세계관과 민주주의에 대한 믿음, 법치주의의가 우리를 하나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가격 급등과 공급망 문제가 주된 논의 대상이었다.
오후에는 인프라와 투자협력, 대외안보 정책을 주제로 한 회의가 이어졌다.
이날 회의에서 G7 정상들은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 전세계 인프라에 6천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G7이 2027년까지 일대일로에 대한 대안으로 6천억 달러를 전세계 건물과 네트워크, 보건시스템 등 인프라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항만과 철도, 전력망 등도 대상이다.
숄츠 독일 총리는 이날 오전 정상회의가 시작되기 전 바이든 대통령과 회담을 한 뒤 G7 정상회의 개막을 선언했다.


G7정상회의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으로 구성된 정상 간 협의체다.
독일은 이번 정상회의에 인도와 인도네시아,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 세네갈 정상을 초청했다.
G7 정상들과 초청국가 정상들은 27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화상으로 만날 예정이다.
한편, 이날 G7 정상들의 배우자들은 엘마우성 인근에서 노르딕 워킹을 했다.
이날 G7 정상회의가 열린 엘마우성 인근 뮌헨에서는 6천여명이 가르미쉬 파르텐키르헨에서는 1천여명이 "G7 중단"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시위에서는 경찰에 대한 폭력행사 등의 혐의로 12명이 체포됐다.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율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