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쎈 인터뷰] “LCK 꼭 뛰고 싶었다…농심, 강팀으로 만들겠다”, 허영철 감독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종로, 고용준 기자] “LCK는 최상의 리그 중 하나다. 꼭 뛰고 싶었고, 지도해보고 싶었던 리그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LCK에서 좋은 지도자가 되고 싶다.”

10년 가까이 해외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던 농심 허영철 감독이 새내기 지도자의 마음으로 LCK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농심은 지난 23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스플릿 광동과 1라운드 경기서 ‘칸나’ 김창동과 ‘비디디’ 곽보성이 캐리를 하면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농심은 이번 시즌 첫 승(1승 2패 득실 -2)을 올렸다.

경기 후 OSEN을 만난 허영철 감독은 “정말 서머 시즌 들어와서 첫 승이 절실했다. 1주차 두 경기를 다지 고 동기 부여를 하기 쉽지 않앗다. 하지만 경기 실수를 복기했고, 2주차에서는 이길 수 있다고 판단했는데 결과가 나타났다”고 LCK 무대 첫 승리 소감을 전했다.

농심의 제안을 받아들인 이유를 묻자 그는 “충분히 가능성 있는 팀이라고 생각했다. 다만 염려스러운 건 전에 구축한 시스템을 변화를 주는 것이었다. 시스템적으로 많은 변화를 줬는데 다행히 선수들이 잘 따라와줬다”면서 “선수들이 이름 있는 선수들임에도, 지도 방식을 잘 받아들여줘서 쉽게 팀에 적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해외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는데, 경력이 쌓이면서 꼭 국내 LCK 무대에서 하고 싶다는 생각이 커졌다. 잘하는 리그라고 생각했고, 많은 점들을 더 발전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동안 해외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 시스템을 LCK에 잘 접목시키겠다. 이곳에서도 좋은 점들을 잘 흡수해서 농심을 강팀으로 성장시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허영철 감독은 “첫 주자를 지켜보니 담원이 인상적이었다. 단지 강팀이라는 생각보다는 확실히 경기 흐름을 쥐고 가면서 탁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팀도 그런 방향성의 팀으로 성장시키고 싶다. 우선 플레이오프 진출이 목표지만, 선발전을 거쳐 롤드컵까지 출전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허 감독은 “한국 팬 분들에게 아직 어색하지만, 이번 시즌 좋은 모습으로 다가서고,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는 첫 승 인사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