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만 밀착' 리투아니아, 농업 협력도 확대…"식품 수출 10배로"

농업부 부장관 "중국·러시아에 의존하면 어떤 일 생길지 알아"

'대만 밀착' 리투아니아, 농업 협력도 확대…"식품 수출 10배로"
농업부 부장관 "중국·러시아에 의존하면 어떤 일 생길지 알아"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러시아와 당당하게 맞서고 있는 발트해의 소국 리투아니아가 대만과 농업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리투아니아는 대만과 민주주의 국가로서의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대만에 대한 식료품 수출을 현재보다 10배가량 늘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만을 방문 중인 에기디저스 기드라이티스 리투아니아 농업부 부장관은 24일 대만 영자지 타이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만으로부터 유제품, 어류, 가금류, 육류 등의 식료품 수출 허가를 받게 되면 현재 200만 유로 수준에 머무는 대만에 대한 연간 식료품 수출을 2천만 유로 수준까지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늦가을까지 대만 정부로부터 이들 식료품에 대한 수출 허가를 획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기드라이티스 부장관은 리투아니아는 시장경제에 기반을 둔 '동료 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대만과의 협력에 적극적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그는 "우리는 중국이나 러시아에 의존하게 되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잘 알고 있다"면서 리투아니아 사업가들은 민주주의 국가들과 비즈니스를 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 유럽 국가가 현재 러시아와의 경제적 관계를 단절하는 고통을 경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드리티아스 부장관은 17명으로 구성된 농업 관계 대표단을 이끌고 지난 22일 사흘간의 일정으로 대만을 방문했다.
리투아니아 대표단은 첫날 대만 국제 식품박람회에도 참가했다.
또 23일에는 대만 농업부 관리들과 회담하고, 식품 공장을 둘러봤다.
인구 280만 명의 발트해 소국 리투아니아는 인구와 경제력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중국과 러시아에 대응해 과감한 외교 행보에 나서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다.
리투아니아는 지난 18일 자국 영토를 경유해 러시아의 역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주(州)로 가는 화물 운송을 대폭 제한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외무부는 21일 리투아니아 측에 화물운송의 즉각적인 복원을 요구했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대응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에 대해서도 당당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중국의 신장 위구르족 정책을 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의회에서 통과시키는가 하면 중국과 중·동 유럽 국가 간의 17:1 경제협력체에서 탈퇴한다고 선언했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중국의 반대를 무시하고 수도 빌뉴스에 유럽에서 처음으로 '대만대표처'를 개설했다.
올해 9월에는 대만에 대표사무소를 설립할 예정이다.
jj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재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