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 '최악도시' 가주 3위…교육·재정·보건 등 평가

LA시가 캘리포니아주에서 최악의 운영 도시 3위에 꼽혔다.
 
데이터분석업체 월렛허브는 지난 21일 ‘2022년 미국 최고&최악 도시(2022’s Best-& Worst-Run Cities in America)'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전국 150개 도시를 대상으로'재정안정, 교육, 보건, 안전, 경제, 사회기반시설 및 환경오염' 등을 비교해 시 정부의 운영 상태를 평가했다.
 
전국 최고의 도시(best-run) 150개 중 129위를 차지한 LA시의 각종 민원서비스 질은 56위, 시민 1인당 예산집행은 143위로 나타났다. 반면 헌팅턴비치는 교육, 보건, 안전에 높은 점수를 받아 가주에서 운영 능력이 가장 뛰어난 도시(best-run)로 꼽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주 16개 도시 중 최악의 도시(worst-run)는 샌프란시스코(전국 149위)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오클랜드(전국 143위), LA(전국 129위), 롱비치(전국 126위), 리버사이드(전국 121), 프레즈노(전국 116위), 새크라멘토(전국 115위), 머데스토(전국 111위), 애나하임(전국 105위), 스톡톤(전국 102위) 순이었다.
 
한편 미국 최고 운영 도시는 아이다호 남파, 최악 운영 도시는 워싱턴DC로 나타났다. 최고&최악 도시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allethub.com/edu/best-run-cities/22869)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형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