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CK 톡톡] ‘실력에 인성까지’…신뢰감 높인 ‘리헨즈’의 사과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종로, 고용준 기자] “(한)왕호가 경기에서 두 번 죽었는데, 모두 내가 죽인 것 같아, 미안하다. 아니 내가 죽였다.”

개성과 재치가 넘치는 서포터 플레이로 완승의 발판을 만든 ‘리헨즈’ 손시우는 셧아웃 승리에 만족하면서 자신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냉정한 말을 반복했다. 특히 ‘피넛’ 한왕호가 기록한 두 차례의 데스에 대해 자신의 탓이라며 자책했다.

젠지는 24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브리온과 1라운드 경기서 ‘쵸비’ 정지훈과 ‘피넛’ 한왕호의 캐리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손시우는 “경기를 이겨서 기분이 좋다. 2세트 때 아쉬운 장면이 몇 개 나오기도 했지만 모두 잘한 것 같다”면서 “상대 미드 쪽에서 '피넛' 한왕호가 콜 미스로 죽었고 전령을 두고 일어난 교전에서도 판단이 아쉬웠다. 오늘 '피넛' 한왕호가 두 번 죽었는데 모두 내가 죽인 것 같아 많이 아쉽다”고 담담하게 말을 이어나갔다.

이어 자신의 경기력에 대한 질문에 다시 거듭 콜 미스와 판단 미스로 한왕호가 쓰러진 순간에 대해 거듭 밝히면서 사과했다.

“내가 '피넛' 한왕호를 두 번 죽였다. 미안하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

손시우는 “너무나 진부한 말일 수 있지만 우리 팀 전부 스프링 때보다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제의 나보다 잘해진다면 우승할 것 같다”고 힘주어 말한 뒤 “오늘 경기를 2-0으로 이겼다. 이겨서 당연히 기분이 좋지만 실수가 나왔다. 항상 자만하지 않고 좋은 모습과 경기력으로 뵙도록 하겠다”고 다시 한 번 마음을 다잡았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