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준석, 손 밀치며 눈길도 안 주자…배현진, 어깨 스매싱 '찰싹' [영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당 혁신위 운영방향,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등을 놓고 충돌을 빚어온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했다.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에게 '어깨 스매싱'으로 복수(?)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23일 오전 9시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배 최고위원과 윤영석 최고위원이 회의장에 먼저 도착해 자리를 잡고 앉아 다른 참석자들을 기다렸다. 이 대표가 회의장에 들어서자 배 최고위원과 윤 최고위원이 자리에서 일어났고, 이 대표는 가장자리에 있던 윤 최고위원과 먼저 악수를 나눴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하자,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손목을 잡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쪽으로 성큼성큼 걸어와 악수를 청했지만, 이 대표는 손을 강하게 내저으며 악수를 거부했다.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손목을 잡았다가 놓았고, 회의장에 들어선 정미경 최고위원에게 직진해 악수를 했다.

배 최고위원은 다시 자신의 자리로 돌아오던 중 이 대표의 어깨를 '찰싹' 때리고 자리로 돌아갔다. 이 대표는 아무런 미동도 하지 않았다. 이 어색한 장면은 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생방송됐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일 최고위 회의에서도 공개충돌하는 등 최근 감정싸움을 이어왔다.

이 대표가 최고위 회의 내용이 언론에 구체적으로 보도된 데 따른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오늘부터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배 최고위원은 "비공개 회의를 철저히 단속해서 당내에서 필요한 내부 이야기는 건강하게 이어가야 한다"고 반기를 든 것이다.

두 사람이 목소리를 높이며 싸움이 격해지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나서 싸움을 말리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권 원내대표는 이 과정에서 책상을 '탁' 치고 이 대표의 마이크를 직접 끄기도 했다.

지난 16일 비공개 최고위에서도 '어색한 악수'가 나왔다. 배 최고위원이 악수를 청하자 이 대표는 눈길도 주지않고 손만 내밀어 '노룩 악수'를 했다. 이날 회의에서 배 최고위원은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최고위원 인선안에 대한 반대를 두고 이 대표를 향해 "졸렬해 보인다"고 비판했고, 이 대표는 "지도부 구성을 바꾸는 중요한 문제"라고 대립했다.



고석현.김하나(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