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준석, 얼굴도 안 보고 손 뿌리치자…배현진 '어깨 스매싱' [포토버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의 갈등이 쉽게 풀리지 않고 있다. 지난 3번의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딪힌 바 있는 두 사람은 23일 열린 최고위에서도 여전한 모습이다.
 이준석 대표가 악수를 거부하자 배현진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손목을 잡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준석 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김경록 기자
국민의힘 배현진(왼쪽부터) 최고위원, 권성동 원내대표, 이준석 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배 최고위원은 이날 먼저 회의장에 들어와 앉아 있었다. 이 대표가 회의장으로 들어오자 배 최고위원은 다가가 악수를 건넸다. 하지만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의 얼굴도 쳐다보지 않은 채 손을 뿌리쳤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자신의 악수를 거부하고 지나가는 이 대표의 손목을 잡으며 두 사람의 '불편한' 인사는 끝이 나는듯했다.
권성동 원내대표 등과 인사를 마친 배현진 최고위원이 자리로 향하며 악수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손으로 내려치려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손으로 치고 있는 배현진 최고위원. 사진으로 보면 어깨에 손을 얹고 있는 듯 보이지만 실제론 다소 힘이 실린 행동이었다. 김경록 기자
배 최고위원은 뒤이어 들어오던 권성동 원내대표 등과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향했다. 이때 배 최고위원은 자리에 앉아있던 이 대표의 어깨를 다소 강하게 한 대 쳤고 이 대표는 당황한듯한 웃음을 보였다. 자신의 악수를 계속 거부하는 이 대표에게 보인 감정표현으로 풀이된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일 최고위에서 보였던 언쟁과 같은 충돌은 없었다.공식 석상에서 계속된 두 사람의 갈등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다음 최고위에선 어떤 모습을 보일지 지켜볼 대목이다.



김경록(kimkr848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