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91세 재벌, 네 번째 부인과 파경…두 번째 땐 1조1000억 줬다

루퍼드 머독(왼쪽)과 레이 홀. 로이터=연합뉴스
폭스뉴스·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유명 언론은 호주 출신의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91)이 네 번째 부인과 6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소식통을 인용해 머독이 모델이자 배우 출신인 제리 홀(65)과 이혼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홀은 록그룹 '롤링 스톤스'의 보컬 믹 재거의 전 부인으로, 머독과 홀은 지난 2016년 3월 결혼했다.


머독이 이혼을 하더라도 폭스뉴스·WSJ 등 머독이 이전 배우자 사이에서 낳은 네 자녀와 함께 지배하고 있는 언론사의 경영구조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앞서 3명의 부인 사이에서 6명의 자녀를 뒀다.

모델 출신인 첫 번째 부인과 1965년 이혼한 머독은 신문기자 출신인 두 번째 부인과 재혼해 30년 이상 결혼 생활을 유지했지만 결국 남남이 됐다. 당시 머독은 7억 파운드(약 1조1000억원) 규모의 위자료를 지급했다고 한다. 그뒤 68세였던 99년 38세 연하의 웬디 덩과 세 번째 결혼을 했지만, 2013년 갈라섰다.



고석현(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