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CK 프리뷰] ‘전설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T1, 7년만에 23연승 타이 도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고용준 기자] 전설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T1이 7년만에 LCK 최다 연승 타이 기록에 도전한다.

T1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스플릿 리브 샌박과 1라운드 경기에 나선다.

LCK 역사에서 가장 많은 연승을 달성한 팀은 T1의 전신 SK텔레콤이다. 2015년 2월 25일 열린 LCK 스프링 나진 e엠파이어와 대결에서 2-1로 승리한 T1은 스프링 잔여 경기를 모두 승리하면서 7연승을 쌓았다. 플레이오프에서 CJ를 3-2로 꺾은 뒤 결승전에서 GE 타이거즈를 3-0으로 격파하면서 우승했다.

서머 스플릿 개막과 동시에 연승을 이어간 T1은 7월 22일 KT를 2-1로 꺾고 23연승을 달성했다. T1의 연승을 끊어낸 팀은 CJ 엔투스로, 2015년 7월 24일 2-1로 T1을 제압했다.

7년의 시간이 흐른 뒤 T1은 또 다시 23연승에 도전한다. 스프링 정규 리그에서 18전 전승을 기록한 T1은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광동을 3-0으로, 결승전에서 젠지를 3-1로 제압하면서 스프링에서만 20연승을 달성했다. 서머로 넘어온 1주차에서 T1은 17일 농심을 2-0으로, 19일 KT 롤스터를 천신만고 끝에 2-1로 꺾고 22연승까지 도달했다.

리브 샌박과 LCK 통산 상대전적은 9승 2패로 T1이 크게 앞선 상황이지만 개막 주차서 다소 불안한 경기력을 어느 정도 개선했느냐가 최다 타이 연승의 가장 큰 걸림돌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전통적으로 MSI 출전팀들이 대회 여파로 후유증을 겪는다는 점을 감안해도 개막주차서 보여준 T1의 경기력은 스프링 시즌의 절대 강자 모습과는 다른 아슬아슬한 장면을 계속 보여줬다.

물론 불리함을 선수들의 뛰어난 개인 능력으로 커버하면서 승리를 도출했지만, 지난 주 드러난 문제점을 어느 정도 보완했느냐 여부가 최다연승 타이와 역대 최다 연승 도전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