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공무원 실종' 보고 받은 서욱 첫 지시 "월북 가능성 잘 보라"

서욱 전 국방부 장관 [사진 국방부]
2020년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서해 공무원 사건과 관련, 서욱 당시 국방부 장관이 실종 사실을 처음 보고받은 후 ‘월북 가능성을 잘 보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21일 드러났다.

2020년 9월 24일 국회 국방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서욱 전 장관은 ‘(첫 보고를 받은 후) 첫 지시가 무엇이었냐’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월북 가능성이 있는지 여부를 잘 봐야 한다, 이렇게 얘기를 하고 지침을 줬다”고 답변했다.

이어 “우리 분석관들은 현장 인원들과 확인을 하면서 ‘그(월북) 가능성보다는 아마 실족이나 이런 것일 수도 있다’ 이런 얘기들을 했고, 이에 ‘여러 가지 가능성을 놓고 탐색 활동을 하자’ 이렇게 지시하고 보고받고 했다”고 설명했다.

서 전 장관은 ‘언제 첫 보고를 받았나’라는 질의에는 “어업지도선 선원 한 명이 실종됐다는 보고부터 최초부터 받고 있었다”고 답했고, 구체적인 날짜와 시간을 묻자 “21일 14시경인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