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백회 文 사저 앞 집회금지 취소소송…“보수단체 낙인에 집회 자유 침해”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 회원들이 지난달 6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백신 정책 관련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제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가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시 사저 앞에서 집회·시위를 금지하는 경찰 조처를 취소해 달라”며 법원에 소송을 냈다.

코백회 측은 전날인 21일 경남 양산경찰서를 상대로 ‘집회·시위 금지 통고 처분 취소 소송’을 울산지법에 제기했다고 22일 밝혔다.

코백회 관계자는 “양산경찰서로부터 집회 금지를 통보받고 이의 신청을 했지만 기각돼 법원에 소송을 낼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총 5일 동안 양산 평산마을에서 집회하면서 단 한 번도 방송 차량용 스피커를 틀지 않았고, 집회 소음 기준을 지켰다"고 밝혔다.

그는 "보수단체들이 밤낮없이 차량 확성기를 틀어 놓고 집회하는 상황에 백신 피해자 가족들까지 싸잡아 매도당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코백회는 이달 1일 평산 마을회관과 통도환타지아 주차장, 양산의 천주교 성당 11곳 등 총 13곳에 대해 다음 달 1일까지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마을회관, 환타지아 주차장 2곳에 대해 금지 통보를 했다.



천인성.안대훈(guch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