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드리핀 차준호, 얼굴이 서사다..'제로'로 증명한 '고자극 비주얼'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이승훈 기자] 드리핀(DRIPPIN) 차준호가 신곡 '제로(ZERO)' 활동에서 '4세대 원톱 비주얼'로 각광받고 있다. 

드리핀은 지난달 15일 두 번째 싱글 '빌런: 제로(Villain : ZERO)'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제로'로 활동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관의 중심이 되는 차준호의 서사 있는 비주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차준호의 존재는 드리핀의 세계관 '빌런즈 에라(Villain'z Era)'의 중심이 된다. 드리핀이 '빌런'이 되기까지 과정을 그리는 '제로'에서 차준호는 자아분열로 흑화한 빌런으로 변신, 이후 세계관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뮤직비디오 속 차준호는 놀라운 열연과 묵직한 존재감으로 임팩트 있는 영상미를 완성시켰다. 여기에 흑화하기 전 밝고 건강한 소년미부터 실험실에 갇혀 있는 창백한 모습, 흑화 후 강렬한 카리스마까지, CG급 외모로 압도적인 블록버스터 한 편을 탄생시켰다는 평가다. 

드리핀이 음악방송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차준호의 '고자극 비주얼'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1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28회 드림콘서트에서는 차준호의 '차비드' 비주얼이 더욱 빛을 발했다. 

드리핀의 단독 무대뿐만 아니라 '4세대 퍼포먼스 스페셜' 무대에 선 차준호는 댄디한 의상과 어우러진 화려한 비주얼로 넓은 공연장을 압도했다. 차준호의 '원샷'이 공연장의 대형 스크린을 장식할 때마다 팬들의 함성이 쏟아지며 차준호의 '4세대 원톱 비주얼'에 대한 반응을 실시간으로 확인케 했다. 

드리핀은 한층 강렬하고 다크해진 신곡 '제로'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제로'는 '빌런' 세계관 속 자아가 분열되는 주인공의 내면을 겹겹이 쌓인 하모니와 트랩 비트를 통해 묵직한 무드로 표현한 곡으로,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멤버들의 한층 업그레이드 된 표현력으로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seunghun@osen.co.kr

[사진] 울림엔터테인먼트


이승훈(seunghu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