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TV 필요없는 세상온다" 저커버그가 선보인 '시력 1.0' 가상세계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AP=연합뉴스
"완벽한 이미지를 구현하는 메타버스 세상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메타플랫폼이 새로 내놓은 사람 망막 해상도급 가상현실(VR) 헤드셋 '버터스카치'에 대한 워싱턴포스트(WP)의 평가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는 지난 1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메타의 VR 헤드셋 기기 시제품 개발 현황을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시제품 중 가장 눈길을 끈 건 '버터스카치'다. 미국의 정상 시력 기준으로 평가되는 '20/20 비전' 가상 현실을 구현하는데, 20피트(약 6m) 떨어진 거리에서 시력검사표 글자를 또렷이 구분하는 한국으로 치면 시력 1.0에 해당하는 수치다. 신제품은 현재 시판 중인 VR 헤드셋 '퀘스트2'보다 약 2.5배 뛰어난 해상도를 구현하는데, 다만 해상도 향상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시야는 '퀘스트2'보다 절반으로 줄었다.

저커버그는 "VR 헤드셋이 현실과 같은 이미지를 구현하는 데는 수년이 더 걸릴 것"이라면서도 "더 현실적인 VR 이미지는 서로 떨어진 곳에 있는 사람이 같은 공간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몰입감을 주면서 가능한 실제와 같은 방식으로 (가상세계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것은 매우 강력한 수단"이라며 "(메타의 VR 기술이) 실제와 같은 세상을 향해 큰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만약 훌륭한 복합현실(Mixed Reality)과 증강현실(AR)을 구현하는 안경 기기가 개발된다면 TV나 스크린은 홀로그램으로 구현될 것"이라며 미래에 가상현실 기술이 실제와 같은 환경을 구현할 경우 TV 기기를 살 필요가 없는 시대가 열릴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메타는 이날 홀로그램 렌즈를 사용하는 가장 얇고 가벼운 형태의 VR 헤드셋 '홀로케이크', 주변 물체를 더 선명하게 보여주는 다중 초점 기능의 '하프돔', 밝기를 개선해 가상현실 색감을 향상한 '스타버스트' 등도 공개했다.

메타는 현재 VR 기기를 대상으로 가상현실이 실제 세계와 얼마나 가까운지를 측정하는 '비주얼 튜링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메타 측은 현재 이 테스트를 VR 헤드셋은 없다면서도 해상도와 초점, 광학적 왜곡, 밝기 차이 등을 극복하는 기기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고석현(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