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들 장례식서 아들 여사친과 눈맞은 축구스타, 2002년 그 발락

독일 축구스타 미하엘 발락과 24살 연하의 독일 모델 소피아 슈나이더한. 사진=에밀리오 발락, 소피아 슈나이더한 인스타그램

독일의 전설적인 축구선수 마이클 발락(사진·45)이 자신의 아들 장례식장서 만난 아들 친구와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매체 '빌트'에 따르면, 발락은 지난해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한 아들의 친구 소피아 슈나이더한(21)과 데이트를 하고 있다. 발락과 무려 24세 나이 차가 나며, 아들 에밀리오의 절친한 친구로 알려졌다.

에밀리오의 장례식장에서 처음 만나 사고 이후 가까워진 두 사람은 최근에 스위스의 국제 예술 박람회인 '아트 바젤'을 방문해 데이트를 즐겼다. 이전에는 베를린에서 공개적으로 껴안고 입을 맞추는 모습이 포착된 적도 있다.

독일 축구스타 미하엘 발락과 그의 아들 故 에밀리오. 사진=에밀리오 발락 인스타그램

슈나이더한은 루이자 모델즈 소속 모델로, SNS 팔로워 5만4000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플루언서이기도 하다.


독일 축구스타 미하엘 발락과 그와 교제중인 24살 연하의 독일 모델 소피아 슈나이더한. 사진=소피아 슈나이더한 인스타그램

한편, 발락은 독일 국가대표팀과 독일 레버쿠젠, 바이에르 뮌헨, 영국 첼시 등에서 맹활약한 전설적인 축구 스타다. 그는 2002 한일 월드컵에서 3골4도움으로 독일의 준우승을 이끌었다. 준결승서 0-0 균형을 깨는 결승골을 넣어 한국 대표팀을 4강에서 탈락시킨 선수다. 2006 독일 월드컵에서도 독일이 3위에 오르게 하는 등 화려한 이력을 지녔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