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잊히고 싶다던 文, 인스타 다시 열었다…하루 4건 '폭풍 업뎃'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건의 근황 게시물을 올렸다. 퇴임 당시 '잊히고 싶다'는 소망을 밝힌 문 전 대통령은 그간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서만 일상을 공유해왔으나, 이날에는 한동안 사용하지 않던 인스타그램 계정에도 일상 사진을 게시했다.

이날 문 전 대통령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올해의 첫 수확은 상추'라는 글과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지난 5월 9일 올라온 퇴임 연설문 이후 첫 게시물이다. 사진에는 흰수염이 덥수룩한 문 전 대통령이 상추가 든 바구니를 들고 있었다. 또 다른 사진에서 문 전 대통령은 밭에서 상추를 수확하고 있었다. 해당 사진들은 트위터, 페이스북엔 올라오지 않았다.

이어진 게시물에는 '토리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마성의 귀여움'이라는 글과 함께 문 전 대통령과 반려견 토리의 사진들이 올라왔다.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세 번째 게시물에는 반려묘 찡찡이 게시물도 게재됐다. "모든 접견엔 내가 배석한다. 이래 봬도 19살. 세월을 아는 고양이"라며 사저 안에서 반려묘와 함께 손님과 마주앉은 듯한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올라왔다.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네 번째 게시물에는 자신이 키우고 있는 반려동물들의 이름과 생일을 적은 종이를 올렸다. 이어 "다운이의 생일만 적어주지 않고 빈칸으로 남겨둔 이유는, 다운이가 작년에 청와대에서 태어나 다른 사람들도 생일을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빈칸으로 남겨져있던 다운이의 첫 생일을 챙긴 건 역시.. 냉동실에 얼린 고기를 물에 담가 녹이는 수고까지 하며 직접 특식을 만들어 준건 비밀. 최근엔 다운이 집에 손글씨로 쓴 명패도 달아주었다"는 글과 함께 반려견 다운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0일 퇴임한 이후 활발한 소셜미디어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15일에는 페이스북에 사저 앞에서 확성기 시위를 벌이는 단체를 비판하며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사 키워드인 '반지성'이란 표현을 쓰기도 했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