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돌팔매질로 오리떼 죽인 분"…'CCTV속 킥보드男' 경고 날린 경찰

오리를 향해 돌을 던지는 남성들. [트위터 캡처]
서울 도봉구 하천에 살던 오리들이 학생으로 추정되는 남성으로부터 돌팔매질을 당해 죽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3일과 16일 오후 5시쯤 학생으로 보이는 남성들이 오리떼에 돌을 던지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경찰은 13일 신고 당시 오리떼에 돌을 던지는 남성들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16일에도 ‘킥보드를 탄 남성 2명이 오리들을 돌로 때려죽이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신고자에게 확보한 CCTV 영상을 보여줬고 13일과 16일 범행이 동일범의 소행인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들은 수차례 비슷한 장소에 나타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봉서 지능범죄수사팀은 해당 장소에 경고문을 부착했다. 경고문에는 “이곳에서 돌팔매질해 오리를 죽인 분들은 읽어 달라”며 “CCTV 확인해 전동킥보드 동선 추적 중이므로 귀하들께서는 차후 반드시 검거될 것”이라고 적혔다.

이어 연락처를 공개하면서 “자진 출석하면 자수로 인정해 드리겠으나 끝까지 제안을 거부하고 외면할 시 법에서 정하는 가장 큰 처벌을 받게 될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담당 수사관은 경고문을 직접 붙인 게 맞다며 “18일, 19일 현장에 나가 있었는데 상주할 수 없으니 경고문을 붙일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용의자는 학생으로 추정된다. (학생이다 보니) 이렇게 강력한 경고문이 붙은 걸 보면 더 이상 오리는 안 죽일 거로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서울 도봉구 하천에 사는 오리들을 향해 돌팔매질을 해 오리들이 죽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트위터 캡처]

경찰은 이들에게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야생생물법 제8조에 따르면 누구든지 정당한 사유 없이 야생생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학대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