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PNC 톡톡] 신정민 해설의 ‘PNC 관전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방콕(태국), 임재형 기자] 3년 만에 ‘배틀그라운드’ 국가대항전 ‘펍지 네이션스 컵(이하 PNC)’이 돌아왔다. 지난 2019년 첫 대회가 서울에서 열린 PNC는 태국 방콕이 바통을 이어 받아 두 번째 대회의 개최지로 선정됐다. 관중이 들어서는 본격적인 국제전을 맞아 태국 현지의 팬들은 2022 PNC에 크게 호응했다. 2022 PNC는 태국 현지에서 상당한 관람객을 끌어모으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관중 국제 e스포츠의 출발점이 됐다.

2019 PNC에 이어 2022년에도 중계진으로 나선 신정민 해설은 5년간의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를 살펴보며 관전 포인트로 ‘맵 방송’을 꼽았다.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의 전문성을 느끼려면 “‘맵 방송’을 꼭 시청해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각 팀의 움직임을 함께 살펴보면, 전략을 머리로 느끼며 재미를 찾을 수 있다고 한다.

16일부터 19일까지 태국 방콕 아이콘시암몰 트루아이콘 홀에서 열리는 ‘2022 펍지 네이션스 컵(이하 PNC)’에서는 한국 포함 4개 권역 16개 국가가 참가해 세계 최강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치르고 있다. 16개 팀이 4일간 총 20매치를 진행하는 이번 대회의 총 상금은 50만 달러(약 6억 3000만 원)다. ‘픽뎀 챌린지’ 아이템 판매 수익으로 상금은 더욱 늘어날 예정이다.

지난 17일 OSEN과 만난 신정민 해설은 3년 만에 돌아온 PNC에 대해 “각 팀의 기량이 모두 좋아졌다”며 이번 대회가 모든 팀에 쉽지 않은 흐름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3일차 종료 기준 영국, 브라질, 베트남, 핀란드 등 ‘다크호스’ 팀들이 상위권을 점령했다. 대회 전 우승 후보로 평가 받았던 한국, 중국, 호주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은 우승권 경쟁에서 사실상 탈락한 상태다.

신정민 해설은 “3년 전과 비교해 각 팀 선수들의 기량이 훨씬 좋아졌다. 다수의 글로벌 대회에서 많이 드러났다. 선수들의 압박감이 상당할 것 같다. 쉬운 대회가 아니라는 사실을 선수들이 많이 느끼고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신정민 해설도 박상현 캐스터처럼 태국 현지의 열기를 몸소 느끼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가 현장 관람객을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전으로 넓히면 전체 e스포츠 중 손에 꼽힌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제 무대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만큼 2022 PNC는 향후 e스포츠 유관중 국제전의 ‘글로벌 스탠다드’가 될 가능성도 있다.

신정민 해설은 “태국 현지 관람객들이 모든 나라의 ‘슈퍼 플레이’를 보며 함성을 지른다. 환호성을 듣다 보니 나도 에너지를 받아 더욱 힘차게 중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중, 팬들이 직접 호흡하는 자리가 계속 만들어졌으면 한다. 관중이 있어야 선수들이 ‘프로게이머’라는 직업군에 동기부여가 된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한국에서도 유관중 대회가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정민 해설은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에 대해 “매번 매치마다 희로애락이 담겨있다. 양상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매력은 ‘현재진행형’이다”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신정민 해설은 매력을 듬뿍 느끼기 위한 꿀팁을 전달했다. 관전 포인트는 바로 ‘맵 방송’이다. 신정민 해설은 “가볍게 경기를 지켜보는 팬들은 있는 그대로의 슈퍼 플레이와 웃긴 장면을 즐기면 좋을 것 같다”며 “디테일하게 경기를 살펴보고 싶은 팬은 ‘맵 방송’을 보면 된다. 선수들의 움직임을 함께 지켜보면서 전략을 머리로 느끼면 또다른 즐거움을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터뷰를 마치며 신정민 해설은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에 대한 열정에 보답하겠다고 알렸다. 신정민 해설은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중계를 꽤 오래했다. 팬들의 계속된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더욱 열정적으로 중계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2022 PNC 이후 오프라인 무대가 잘 준비돼서 팬들과 계속 함께했으면 한다. 아울러 이번 대회 한국 선수들 잘 마무리할 수 있게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