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단독]손흥민 'NOS7' 사내이사 등재…대표는 이모가 맡았다

아시아 최초로 영국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으로 등극한 손흥민 선수가 지난달 24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하는 모습. 옷에 NOS7이라는 브랜드가 적혀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 선수가 지난 17일 시작한 'NOS7' 브랜드 사업을 위해 이달 초 법인을 만들어 직접 사내이사를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회사 대표는 손 선수의 이모로 알려진 길모(44)씨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19일 확인한 주식회사 엔오에스세븐(NOS7)의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손 선수는 사내이사를, 길씨는 대표이사와 함께 사내이사도 맡았다. 감사는 김모(37)씨로 등기상 임원은 모두 3명이다. 자본금은 5억2000만원. 사업 목적으로 ‘의류와 가방, 패션잡화 도소매업’ 외에 ▶체육용품 개발‧제조‧유통 ▶서적‧잡지‧간행물 출판 ▶컴퓨터 주변기기 도소매업 ▶화장품 도소매업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을 등록했다. 지난 1월과 이달 초 특허청에 상표등록한 업종들과 대부분 맞아떨어진다.

NOS7는 지난 24일 손흥민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때 입은 티셔츠에 새겨진 로고로 눈길을 끌었다. NOS7의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지난 17일을 공식 브랜드 출범일로 표기하고 있고, 인스타그램에는 NOS 의미를 '평범한 일요일은 없다'(Nothing, Ordinary Sunday)고 풀이했다.

지난 17일 손흥민이 만든 패션 브랜드 NOS7이 정식출시됐다. 이날 NOS7의 팝업스토어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분더샵 케이스스터디 매장 입구에 구매를 원하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뉴시스
호날두 브랜드 'CR7'과 비슷한 조합
NOS7은 브랜드 출범일을 맞춰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임시 매장을 열었다. 신세계백화점의 케이스스터디가 운영하는 분더샵이라는 매장이다. 이날 매장에는 고객 200여 명이 몰려 가게 주변으로 줄을 섰다. 반소매 티셔츠(7만3000원)와 긴 팔 티셔츠(13만7000원), 반바지(9만7000원)와 모자(4만7000원) 등이 팔렸다.

지난 2020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은 손 선수로 인한 경제적 파급 효과를 1조9885억원이라고 추산해봤다. 유럽 축구 시장에서 가치 1206억원, 손 선수에 의한 대유럽 소비재 수출 증대 효과 3054억원, 그에 따른 생산 유발 효과 6207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1959억원 등을 합쳐 2조원에 육박한다는 계산이다.

손흥민 선수는 그동안 평소 본받을 만한 인물로 포르투갈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지목해 왔다. 호날두는 자신의 이름과 등 번호를 딴 브랜드 CR7을 통해 신발·액세서리·속옷·향수·호텔 등 상품을 팔고 있다. NOS7도 손 선수의 성인 손(SON)을 거꾸로 표기하고 등 번호 7을 조합하면 나온다.



김민상(kim.mins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