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발톱 숨기고 이빨 드러낸 사자' 새 엠블럼 단 ‘뉴 푸조 308’ 사전계약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희수 기자] 푸조가 3세대 ‘뉴 푸조 308’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이 차는 여러 모로 새롭다. 308로서는 완전 변경 모델이지만 푸조의 새 브랜드 전략을 알리는 첫 모델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특히 새롭게 디자인 한 엠블럼을 달고 나온 첫 모델이라는 상징성도 업었다. 푸조의 새 엠블럼은 사자의 네 발이 사라지고 이빨을 드러낸 얼굴이 클로즈업된 형태다. 발톱은 숨기고, 사자의 인상을 키운 모습이다. 

푸조는 20일, "9년만에 완전변경을 거친 3세대 ‘뉴 푸조 308(이하 뉴 308)’의 국내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308’은 푸조의 대표 해치백 모델로 지난 2007년 개성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를 위해 탄생했다. 이후 푸조의 최신 기술과 디자인 트렌드를 가장 먼저 도입, 브랜드 정체성을 대표하는 전략 차종으로 자리매김했다. ‘뉴 308’ 또한 푸조의 최신 엠블럼을 최초로 탑재하고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는 푸조의 전략과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드러내고 있다.

‘뉴 308’은 2013년 2세대 이후 9년만에 출시된 풀체인지 모델이다. 해치백 시장을 평정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변화를 거쳤다. 

전면의 새로운 엠블럼과 조각한 듯 정교한 헤드램프 디자인, 사자의 송곳니 형상을 한 주간주행 등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조하면서도 감각적이고 세련된 인상을 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긴 보닛 라인과 역동적인 캐릭터 라인, 그리고 뒤로 갈수록 낮아지는 루프 라인은 차량이 정지한 상황에서도 달리는 듯한 날렵한 실루엣을 만들어 낸다. 후면의 풀 LED 리어램프는 푸조의 상징인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했으며, 스모크 글라스로 감싸 좌우 리어램프를 잇는 디테일은 시각적으로 차를 더 넓어 보이게 한다.

실내는 기능적 아름다움을 위해 10인치 고해상도 중앙 스크린을 장착했다. 동급 최고 수준의 트렁크 공간을 통해 해치백다운 실용성을 살렸고, 푸조의 최신 안전 및 편의 품목을 두루 반영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확보했다. 푸조 특유의 주행감각은 컴팩트한 D컷 스티어링 휠에 담아내고 있다.

뉴 308은 글로벌 시장에서 반응이 좋았다. 세계 3대 디자인상인 2022 레드닷 어워드에서 '자동차 부문'을 수상했으며, 여성 전문기자가 선정한 2022 올해의 차(WWCOTY 2022)에서는 '올해의 도심형 자동차’ 부문과 함께 최고상 격인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뉴 308은 알뤼르와 GT 등 두 가지 트림으로 7월 초 공식 출시될 예정이며, 판매 가격은 3,000만 원대 중반부터 책정될 예정이다.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이크 아우만 사장은 “뉴 308은 프랑스만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외관 디자인과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인테리어, 특유의 날카로운 주행 감각을 고루 갖춘 ‘스타일리시 해치백’의 정석과도 같은 차량”이라며 “스텔란티스 브랜드 국내 통합 이후 처음 출시되는 푸조의 완전 변경 신차이자, 새 엠블럼을 얹은 첫 차인 만큼 달라진 푸조의 위상과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