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정일, 변기 뚜껑도 뜯어갔다"…韓보다 맛있다는 北맥주 비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대동강 맥주는 우리 인민들 속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청량음료"라며 대동강 맥주공장을 찾아 20년 역사를 기념했다. 노동신문=뉴스1
'한국 맥주보다 맛있다'는 북한의 대동강맥주가 세상에 나온 지 20주년을 맞았다.

1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창립 20돌을 맞은 대동강맥주공장의 노동자·기술자·일군들에게 보내는 축하문 전달모임이 17일 진행됐다"고 소식을 보도했다.

축하문에서 노동당 중앙위는 "맥주의 질 제고를 위한 수많은 기술적 문제를 해결해 세계적 수준의 맥주를 생산하는 성과를 이룩했다"고 평가했고, 공장 관계자들은 "대동강맥주를 만 사람의 호평과 절찬을 받는 명상품으로 자랑 떨치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대동강맥주는 2000년대 초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생전 각별한 관심을 갖고 추진했던 사업이다. 2001년 8월 러시아에 방문한 김 전 위원장은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발티카' 맥주공장에서 맥주산업에대한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영국 장비를 들여와 북한에 맥주공장을 세우겠다고 했다.

북한 조선우표사가 출시한 '대동강맥주' 우표. 조선우표사=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대동강 맥주는 우리 인민들 속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청량음료"라며 대동강 맥주공장을 찾아 20년 역사를 기념했다. 노동신문=뉴스1

공장은 평양시 사동구역 송신입체다리 주변 수만㎡의 부지에 들어섰고, 북한은 영국 맥주회사 '어셔 트로브리지'로부터 월셔주의 폐업 양조장 설비를 통째로 매입해 이 공장을 세웠다. 과거 해당 양조장에 근무했던 영국 직원은 지난 2014년 인디펜던트에 "북한이 매입 계약이 성사되자 양조장의 플라스틱 컵은 물론 변기 뚜껑까지 남김없이 챙겨갔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영국에서 북으로 건너간 양조장 설비가 자그마치 컨테이너 30대 분량이었다고 한다. 북한은 영국 양조장 설비에 당시 최신식이었던 독일제 컴퓨터 통제 양조시설을 장착했다. 2002년 6월 17일 대동강 맥주 공장 준공식엔 김 전 위원장이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이후 북한의 맥주공장은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선보였다. 주정 5.6%의 생맥주를 시작으로 기존 맥주보다 당분과 단백질 함량을 낮춘 '10도 건맥주', 각각 30·50·70·100%의 비율로 흰쌀을 섞어 만든 맥주, 흑맥주, 해돋이 막걸리까지 다양한 제품을 출시했다.

또 해외시장을 겨냥해 밀맥주·캔맥주를 생산한 것은 물론 지난 2016년 대동강변에서 '맥주 축제'를 열기도 했다. 맥주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의 수출금지 품목에 속하지 않아 북한 외화벌이에 적잖은 도움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맥주보다 낫다" vs "단조롭고 특징없어"
그렇다면 대동강맥주의 맛은 어느 정도일까, 평가는 극명하게 갈린다. 과거 월셔주 양조장 직원은 "보리를 많이 쓰지 않아 가벼운 맛"이라고 했고, 스티브 에반스 BBC 기자는 2016년 "훌륭한 쓴맛의 영국 맥주에 익숙한 내 입맛으로선 다소 단조롭고 특징이 없다"고 혹평하기도 했다.

하지만 영국 이코노미스트 서울특파원을 지낸 다니엘 튜더는 지난 2012년 11월 '북한 대동강 맥주보다 맛없는 한국 맥주(Fiery Food, Boring Beer)'라는 기사를 실어 주목을 끌기도 했다.

튜더는 당시 "양조는 북한이 남한을 이기는 유일한 분야로 남아있다"며 "영국에서 수입한 장비로 만든 북한의 '대동강 맥주'는 의외로 맛이 좋다"고 평가했다.



고석현(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