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괴물 신예' 임윤찬 "관객에게 제 진심 닿았다면 그걸로 만족"

[영상] '괴물 신예' 임윤찬 "관객에게 제 진심 닿았다면 그걸로 만족"

[https://youtu.be/yBfGZl90iNA]

(서울=연합뉴스) "무겁고 심란하고 걱정되는 마음이 있습니다."
세계적 권위의 피아노 경연대회인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자가 된 임윤찬(18·한국예술종합학교)은 수상 직후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렇게 답했습니다.
임윤찬은 "이번 콩쿠르를 통해 (제 음악이) 깊어지기를 원했다"면서 "관객분들의 마음에 제 진심이 닿았다면 그것으로 만족한다"고 밝혔습니다.
임윤찬은 이번 경연 마지막 무대였던 지난 17일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 연주에서 신들린 듯한 강렬한 연주라는 평가와 함께 관객들의 우레와 같은 기립박수를 받았습니다.
준결선에서는 어려운 곡으로 꼽히는 리스트의 '초절기교' 연습곡 전곡을 압도적인 기량으로 연주해 큰 화제를 뿌리기도 했습니다.
무대에서는 10대라도 믿기지 않을 정도의 성숙하고 대담한 연주를 보여줬지만, 카메라 앞에선 18세 앳된 얼굴 그대로였습니다.
임윤찬은 반 클라이번 콩쿠르 측이 수상식 직후 주최한 현지 언론 회견에서는 "오로지 음악만을 위해 살아왔는데, 아직 배울 게 많다"며 겸손해했습니다.
그는 "(제 꿈은) 모든 것을 버리고 산에 들어가서 피아노 하고만 사는 것인데, 그렇게 되면 수입이 없으니까 어쩔 수 없이 이렇게 (살고 있다)"면서 "이번 콩쿠르 출전 이유는 내년 한국 나이로 성인이 되는데 그 전에 제 음악이 얼마나 성숙했는지 확인해보기 위해서"라고 했습니다.
인터뷰 영상 보시겠습니다.

<제작 : 진혜숙·이혜란>
<영상 : 국제음악콩쿠르세계맹(WFIMC) 제공·Cliburn 유튜브 채널>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