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79세 바이든, 자전거 타다가 '꽈당'…괜찮냐 묻자 '깡충깡충' [영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별장 근처에서 자전거를 타던 중 넘어졌다. 달리다가 넘어진 것은 아니어서 큰 부상은 없었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고령 등을 이유로 바이든 대통령의 2024년 재선 출마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최근 나오고 있어 이날 사고에 관심이 쏠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개인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인근 케이프 헨로펀 주립공원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 등 일행과 함께 자전거를 탔다. 바이든 부부는 델라웨어 집에 오면 함께 자전거를 타며 주민들을 만나는 활동을 즐긴다.


자전거길 옆에 주민들과 기자들이 서서 바이든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었다. 오전 9시 40분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에게 다가가 자전거를 세우고 발을 땅에 딛다가 균형을 잃고 넘어졌다.

왼발을 먼저 땅에 딛고 오른발을 내리려 할 때 페달 클립에 발이 걸렸고, 몸이 오른쪽으로 쏠리면서 자전거와 함께 나동그라졌다. 바이든 여사는 먼저 이 지점을 지나가 바이든 대통령이 넘어지는 상황을 보지 못했다.

옆에 있던 경호원들 도움을 받아 곧바로 일어난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괜찮다(I'm good)"면서 페달 클립에서 발을 빼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고 백악관 공동취재단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발가락 클립(toe cages)"에 발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어나 군중들에게 가서 대화를 나눴고, 이후 취재진에게 다가와 짧은 문답을 주고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언제쯤 통화할 것이냐는 질문에 "곧(soon)"이라고 답했다. 중국산 상품에 부과한 관세 인하를 검토하는지 묻는 기자에게 "내 휴가 때 당신과 이런 얘기 나누지 않을 것"이라고 농담했다.

'대중국 관세를 인하할 것이냐'는 질문이 재차 들어오자 바이든 대통령은 "내 마음속으로 결정을 내리는 중(“I’m in the process of making up my mind)”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약 4분간의 대화를 마치고 다시 자전거에 올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 델라웨어주 개인 별장 근처에서 자전거를 타던 중 넘어졌다. [AFP=연합뉴스]

백악관 공동취재단은 바이든 대통령이 넘어진 뒤 눈에 보이는 긁힌 자국이나 타박상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후 백악관은 "대통령이 말했듯이 자전거에서 내리는 중 페달에 발이 걸렸다. (대통령은) 괜찮으며, 의료적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면서 "대통령은 남은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내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바이든 대통령은 성당에서 미사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다시 한번 괜찮다고 말했다.

괜찮냐고 묻는 말에 바이든 대통령은 웃으면서 앞으로 세 번 깡충깡충 뛰어 문제가 없다는 신호를 보냈다. 손으로 줄넘기하는 듯한 동작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주말 사흘간 연휴를 맞아 개인 별장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지난 17일 별장에 도착해 질 바이든 여사와 결혼 45주년을 기념했다. 노예해방일(준틴스 데이·6월 19일)의 대체공휴일인 20일까지 이곳에 머물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1월 취임 후 공개된 장소에서 넘어진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3월 대통령 전용기 에어버스원에 탑승하기 위해 야외 계단을 오르던 중 발을 헛디뎌 넘어졌다.

최근 뉴욕타임스(NYT)는 민주당 일각에서 79세로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는 데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고 보도했다. 전국에 있는 민주당 소속 정치인과 당직자 등 50명을 인터뷰한 기획기사였다.

NYT는 지난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공식 지지한 바 있다.



박현영.이경은(park.hyun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