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천 부항댐서 시신이 둥둥…"신원미상男, 이미 부패 진행"

경북 김천의 댐에서 신원미상 남성의 시신이 물에 떠올랐다.

18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2분쯤 경북 김천 부항면 유촌리 부항댐에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남성의 시신이 수면에 떠 있는 것을 발견해 119가 인양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부패가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였다고 한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과 사고 경위, 범죄 관련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고석현(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