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증시, 변동성 지속되며 상승 출발

뉴욕증시, 변동성 지속되며 상승 출발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과 경기침체 우려를 소화하며 소폭 올랐다.
1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전 9시 59분 현재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8.20포인트(0.53%) 오른 30,085.27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2.13포인트(0.88%) 상승한 3,698.9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66.47포인트(1.56%) 뛴 10,812.57을 나타냈다.
연준이 75bp의 고강도 긴축에 나선데다 다음 회의에서도 추가로 큰 폭의 금리 인상을 예고하면서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크게 증가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연준이 주최한 '미 달러의 국제적 역할'이라는 주제의 콘퍼런스에서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에 대한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의 물가 안정에 대한 강력한 약속은 가치 저장소로서의 달러에 대한 광범위한 신뢰에 기여한다"라며 "이를 위해 동료들과 나는 우리의 2% 목표로 인플레이션을 되돌리는 데 매우 집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연준의 긴축에 이미 둔화하고 있는 경기가 더욱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콘퍼런스보드가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75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60% 이상이 자사의 사업장이 있는 지역에 앞으로 12~18개월 내 경기침체가 닥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말에 22%의 CEO만이 경기침체를 예상했던 데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시장은 이러한 우려를 모두 소화하며 변동성이 큰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날은 주가지수 선물·옵션과 개별 주식 선물·옵션이 동시 만기도래하는 '네마녀의 날'이라 시장의 변동성이 더욱 커질 수 있다.
이번 주 들어 S&P500지수는 5% 이상 하락해 지수가 이 수준에서 마감하면 주간 하락률은 2020년 3월 이후 최대가 될 전망이다.
다우지수는 전날 2021년 1월 이후 처음으로 3만선을 하향 돌파한 가운데, 한 주간 4% 이상 하락했다. 나스닥 지수도 한 주간 5% 이상 떨어졌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긴축으로 성장이 크게 둔화하더라도 인플레이션이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경우 연준이 긴축 경로를 바꾸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우려했다.
파인브릿지 인베스트먼트의 하니 레다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오랫동안 우리의 친구였던 중앙은행들이 이제는 고통을 예상해야한다고 말하고 있다"라며 "당장 인플레이션 수치만이 중요한 게 아니다. 성장이 크게 둔화하더라도 연준이 경로를 바꾸기에는 역부족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UBS의 마크 해펠레는 보고서에서 "침체 위험이 커지고 있고, 미국 경제의 연착륙 달성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라며 "성장 둔화가 기업 이익에 부담을 주고 국채금리 상승이 밸류에이션에 압박을 준다는 점에서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올해 주가가 덜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유럽증시도 상승했다.
독일 DAX지수는 0.85% 올랐고, 영국 FTSE지수는 0.69% 상승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0.88% 오르고 있다.
국제유가도 2% 이상 떨어졌다.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80% 하락한 배럴당 114.29달러에, 8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보다 2.44% 밀린 배럴당 116.89달러를 나타냈다.


ys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제뉴스공용1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