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컴백' 엔하이픈, 의미 있는 재부팅 [Oh!쎈 레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선미경 기자]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연결'의 의미를 재정립하고, 새 이야기를 위한 당찬 첫 걸음을 나선다.

데뷔 전부터 ‘연결’을 강조해 온 엔하이픈이 ‘하이픈(-)’을 끊어 낸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최근 컴백 소식과 함께 2022 로고 트레일러를 공개하며 ‘END HYPHEN, ENHYPEN’이라는 메시지를 앞세워 납득할 수 없는 과거의 방식과 시스템을 뒤로 하고, 미래의 우리 세대를 위한 새로운 연결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기성의 ‘선’과 ‘틀’을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재부팅해 ‘연결’의 의미를 재정립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엔하이픈이라는 그룹명은 서로 다른 단어를 연결해 새로운 의미를 만드는 문장부호 ‘하이픈(-)’에서 유래했다. 데뷔를 위해 경쟁했던 맴버들이 팀으로 하나가 되고 팬덤인 엔진들과 연결되어 함께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연결’이라는 테마 위에서 탄생한 그룹답게 엔하이픈은 데뷔 앨범 ‘BORDER : DAY ONE’부터 가장 최근 발매된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DIMENSION : ANSWER’까지 앨범 안에 ‘연결’이라는 화두를 계속해 던져 왔다. ‘Given-Taken’, ‘Drunk-Dazed’, ‘Tamed-Dashed’ 등 각 앨범의 타이틀곡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하이픈(-)’은 이들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앨범의 스토리를 확장하는 중요 키워드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랬던 엔하이픈이 미니 3집 ‘MANIFESTO : DAY 1’ 발매를 앞둔 지금, ‘연결’의 의미를 재정립하려 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엔하이픈은 케이블채널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I-LAND’를 통해 결성된 팀으로 데뷔부터 전 세계 팬덤을 보유한 유일무이한 그룹이었다. 여기에 대형 기획사의 지원까지 더해져 이들은 데뷔와 동시에 역대 남자 아이돌 데뷔 앨범 초동 판매량 3위를 기록한 데 이어 정규 1집 ‘DIMENSION : DILEMMA’로는 마침내 ‘밀리언셀러’ 반열에 올랐다. 음반 판매량뿐만 아니라 미국 빌보드와 일본 오리콘 등 해외 주요 차트에서도 연차 대비 괄목할 성적을 거두며 ‘글로벌 K-팝 라이징 스타’라는 수식어까지 꿰찼다. 앨범을 냈다 하면 자체 최고기록을 경신하며 어느새 선배 그룹들의 기록까지 훌쩍 뛰어넘는 ‘괴물 신인’으로 성장한 것.

이렇듯 엔하이픈은 누구나 인정하는 성공의 궤도에 진입했지만, 결코 성과에 도취되거나 안주할 생각이 없어 보인다. ‘BORDER’, ‘DIMENSION’ 시리즈를 잇달아 성공시킨 엔하이픈은 검증된 기존의 방식을 좇기 보다는 자신들만의 새로운 연결 방식을 고민하며 또 다른 미래를 도모하려 한다. 엔하이픈에게 있어 이른 성공은 그들을 다음 챕터로 나아가게 하는 채찍질이 된 셈이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를 증명하듯, 엔하이픈은 최근 공식 SNS에 프로모션 캘린더와 콘셉트 스포일러 영상을 잇달아 공개하며 본격적인 컴백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는데 콘텐츠 내에 여러 차례 ‘DON’T JUDGE ME’라는 문구가 노출돼 그 의미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베일에 싸인 첫 번째 콘셉트명이 ‘D’ 버전으로 확인된 가운데, ‘J’, ‘M’ 버전 콘셉트 콘텐츠도 차례로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D’, ‘J’, ‘M’이 ‘DON’T JUDGE ME’의 약자라는 사실도 밝혀져 팬들은 저마다 새 앨범 콘셉트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날 판단하지 마”라는 과감한 문구와 ‘선언’, ‘성명서’를 뜻하는 앨범명 ‘MANIFESTO’, 그리고 2022 로고 트레일러 속 미래를 향한 새로운 연결을 만들어 가겠다는 당찬 메시지까지, 엔하이픈은 이번 앨범을 통해 자신들을 멋대로 규정하거나, 가둬 두려는 울타리에서 벗어나 비로소 자신이 세상의 주인공이 된 이야기를 꺼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선 ‘BORDER’, ‘DIMENSION’ 시리즈에서는 새로운 세계와 맞닥뜨리면서 겪게 되는 복잡한 감정들이 화두였다면, ‘MANIFESTO : DAY 1’은 자신의 의지대로 삶을 살아 가겠다는 엔하이픈의 당찬 각오를 담은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seon@osen.co.kr

[사진]빌리프랩 제공


선미경(seo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