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권성동 “서해 공무원 죽음 왜곡하고 유가족 명예 훼손한 사람 밝혀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해양경찰과 국방부가 2년 전 북한에 피살된 공무원이 월북한 것으로 판단했던 것을 뒤집고, 지난 17일 “월북했다고 단정할 근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대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누가 대한민국 국민의 죽음을 왜곡하고 유가족 명예를 훼손했나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방부와 해경은 기존 월북 판단에 대해 명확한 근거가 없었음을 고백하고 유가족에게 공식 사과했다. 그동안 마음고생을 했을 유가족분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처럼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월북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발표는 문제투성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총격에 사살당하고 불에 태워진 공무원에게 '월북' 딱지를 붙였고 민주당 역시 월북 몰이에 장단을 맞췄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자국민이 사망한 경위는 뒷전에 두고 북한의 대남 통지문에 대해 신속하고 이례적인 사과라며 사건의 파장을 축소하고자 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저자세가, 북한 눈치 보기를 자국민 생명보다 우위에 두는 수준으로 전락했다. 국가가 스스로 존재 이유와 존엄을 포기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어제 국방부는 문재인 정부의 개입을 실토했다”며 “사건 직후 국방부는 북한의 총격과 시신 소훼를 강하게 규탄했지만, 청와대의 답변 지침이 하달된 이후 국방부 발표는 월북 가능성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옮겨졌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제 누가 무슨 이유로 어떤 경위를 거쳐 대한민국 공무원의 죽음을 왜곡하고 유가족 명예를 훼손했는지 밝혀야 하는 차례”라며 “유가족은 진실규명의 첫 단추가 끼워졌다고 했다. 남은 진실을 찾기 위해 우리 당이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진상을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며 “누가 어떤 의도로 무엇 때문에 진상을 왜곡했고, 그로 인해 어떤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 했는지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