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佛·獨·伊 "우크라 EU 가입 지지"…푸틴은 '가스 감축' 맞불

유럽 4개국 정상이 16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가운데)과 회담했다. (왼쪽부터)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 [신화통신=연합뉴스]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루마니아 정상들이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를 찾아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EU) 가입 후보국 지위를 얻도록 촉구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들 국가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 감축으로 응수했다.


유럽 4개국 정상 "우크라이나의 EU 후보국 지위 부여 지지"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유럽 4개국 정상들은 이날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4개국 정상은 우크라이나에 즉시 EU 후보국 지위를 부여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나와 내 동료들은 확실한 메시지와 함께 이곳을 찾았다"며 "우크라이나는 유럽의 가족에 속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도 "이번 방문으로 전하고 싶은 가장 큰 메시지는 우크라이나를 EU에 가입시키고자 한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무조건적인 지원을 하기 위해 여기에 왔다"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는 EU의 정식 회원국이 되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EU 집행위원회가 17일 우크라이나에 대해 EU 가입 후보국 지위를 부여하는 것을 권고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빠르면 이달 중으로 우크라이나의 EU 후보국 지위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세자르 자주포 6문 등 신규 무기 지원도 약속했다. 숄츠 총리는 오는 26일 독일에서 열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젤렌스키 대통령을 초청했다.
유럽 4개국 정상이 16일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가운데)과 회담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러, 천연가스 공급 감축으로 압박

푸틴 대통령은 유럽으로 들어가는 천연가스 공급줄을 죄며 압박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러시아 국영기업 가스프롬이 이번 주 초부터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체코 등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량을 대폭 감축했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에너지업체 에니 스파(EniSpA)는 가스프롬이 최근 이틀 새 이탈리아로 보내는 천연가스 공급량을 줄이면서 16일에는 요청 물량의 65%밖에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전날인 15일 수급량은 이미 15%가량 줄어든 상태였다고 한다.

러시아산 에너지 최대 수입국인 독일에 대해서도 이틀 사이에 천연가스 공급량을 기존 대비 60%나 줄였다. 가스프롬은 캐나다에 수리를 맡긴 터빈 부품이 대러시아 제재로 반환 지연된 탓이라고 설명했다. EU 주재 러시아 대사는 러시아 관영 RIA 노보스티 통신에 "수리 문제로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천연가스 공급이 완전히 중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체코도 가스 공급량이 평소의 40% 수준으로 줄었다고 발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NYT는 "푸틴 대통령은 키이우를 찾은 유럽 정상들에게 가스 공급 결정권을 과시하며 유럽 경제의 운명을 쥐고 있음을 상기시켰다"고 분석했다. 유럽 지도자들은 푸틴 대통령이 에너지를 무기화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드라기 총리는 이날 키이우 기자회견장에서 "우리와 독일 등 여러 국가는 (기술적 문제라는) 러시아의 감축 이유가 거짓말이라고 여긴다"며 "가스도 곡물처럼 정치적 압력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베르토 싱골라니 이탈리아 환경장관은 "드라기 총리의 키이우 방문에 대한 보복의 징후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대러시아 제재에 러시아가 가스 감축으로 대응하면서 유럽의 천연가스 가격은 고공행진 중이다. 16일 오전 유럽 시장에서 가스 가격은 1메가와트시(㎿h)당 118유로까지 22% 뛰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전했다. 알렉산드르 노바크 러시아 부총리는 "유럽은 천연가스 공급 감축 전보다 4000억 유로(약 541조원)를 더 지불하고 있다"며 향후 더 큰 폭의 감축을 시사했다고 NYT가 전했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경제장관은 "천연가스 가격을 불안정하게 하고, 올리려는 러시아의 전략"이라고 지적했다.



김서원(kim.seo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