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와인 수백병 와장창...여종업원 '분노의 싹쓸이' 무슨 일 [영상]

아르헨티나에서 해고된 여성이 분노를 터트리며 와인 수백 병을 진열대에서 밀어내 깨뜨렸다.

아르헨티나의 20대 여성이 해고를 당한 뒤 슈퍼마켓의 와인을 깨뜨리고 있다. 인터넷캡처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3일 아르헨티나 라파엘라의 한 슈퍼마켓에서 해고된 에블린 롤단(25)은 점주와 논쟁을 벌이다 화를 참지 못하고 진열대에 놓인 와인을 바닥으로 밀쳐내며 파손했다. 그는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슈퍼마켓 점주가 자신을 가혹하게 대해 이같은 행동을 벌였다고 항변했다. 그는 “직장에서 쫓겨날까 봐 모욕을 당하고 맞아도 참았다”며 “가게 내에서 겪은 부당한 행위에 대한 분노로 눈이 멀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와인을 깨뜨린 것은 잘못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부당한 행위는 눈에 안 띄는 다른 곳에서 벌어졌고 거기에 항의한 나만 피해를 봤다”며 “사람들은 이면의 사실을 알지도 못한 채 영상만 보고 떠들어 댄다”고 주장하며 점주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