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학생 뒤통수 움켜잡고 주먹질…과외교사 CCTV 충격 18분

[셔터스톡]
20대 대학생이 과외수업 중 중학생인 제자를 상습적으로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6일 채널A에 따르면 20대 대학생인 과외교사 A씨는 지난달 13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스터디 카페에서 중학교 1학년인 B군과 나란히 앉아 수업하다 B군을 수차례 폭행했다.

CCTV 영상을 보면, A씨는 갑자기 벌떡 일어나더니 B군 가슴에 다섯 번 연속으로 주먹을 날렸다.

또 B군 뒤통수를 움켜잡고 책상에 머리를 댄 채 고개를 숙이고 있게 하더니, 주먹으로 B군의 등을 연신 때리기도 했다.

겁에 질린 B군의 허벅지를 강하게 누른 채, 주먹으로 짓이기는 모습도 보인다. B군은 두 손을 들어 A씨 주먹을 막으려는 듯한 모습도 보이지만 폭행을 막기는 역부족이었다.

CCTV에 포착된 폭행은 18분이나 이어졌다.

폭행의 이유는 “수학 문제를 제대로 못 풀었다”는 것이었다. 피해 학생은 “A씨를 전문가 소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지난해 1월부터 만났고, 폭행이 심해진 건 지난 1월부터”라고 주장했다. 폭행 충격으로 B군은 2주에 1번씩 정신과 진료를 받고 있다.

B군 측은 지난달 20일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아울러 법원에 A씨에 대한 접근금지 명령을 신청했고, 경찰은 피해자 안전조치(신변보호)를 위해 A씨의 접근금지 조치와 B군에게 스마트워치를 지급했다.

경찰은 폭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추가로 확보해,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