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실선서 차선변경 '쾅'…욕먹던 카니발 과실 뒤집은 레이 질주

[유튜브 캡처]

깜빡이를 켜고 청색 실선인 4차로로 진입한 그랜드카니발 차량이 해당 차로에서 달리고 있던 레이 차량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레이 차량은 앞차가 차선을 바꿔 진입함에도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목격 택시의 블박 영상 덕에 과실 비율 역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일 오후 3시쯤 경남 창원의 제한속도 60㎞ 도로에서 일어났다.

사고를 제보한 그랜드카니발 차주 A씨는 당시 50㎞ 속도로 달리다가 실선임에도 버스 전용차선인 4차선으로 차선을 변경했다.

이때 뒤에서 달려온 레이 차량과 A씨의 차량이 그대로 후미 추돌한다. 이 사고로 A씨의 차량 수리비는 300만원 정도가 나왔고, 레이 차량은 나무와 부딪친 후 반으로 접혀 폐차 처리하게 됐다.

레이 운전자 측은 "실선에서 차선을 변경했기 때문에 A씨가 가해자"라며 A씨의 과실 90%를 주장했다. 네티즌도 76%가 A씨의 무리한 차선 변경을 지적했다.

하지만 옆 차선에 있던 택시 기사의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되면서 여론은 뒤집혔다.

새로운 영상에서 A씨는 차선을 변경하기 전 미리 깜빡이를 켜고 서서히 진입한다. A씨는 "4차로 진입 전에 레이 차량이 보이지 않았다"면서 "버스전용차로는 휴일(선거일)이라서 적용 안 되는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A씨의 차가 진입하는데도 레이 차량의 브레이크 등은 들어오지 않는 게 영상에 담겼다. 이후 네티즌 86%는 레이 차량에 과실이 있다고 태도를 바꿨다.

A씨는 "우리 쪽 보험사는 레이 차량의 과속 여부와 전방 주시 태만을 얘기하고 있다"며 "하지만 레이는 과실이 없음을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속 확인을 위해 관할 부서로 의뢰해야 하는데 결과는 대략 3개월 정도 예상한다"면서 "레이 차가 브레이크만 밟았어도 안 날 사고인데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실선에서 넘어왔다고 무조건 가해 차는 아닌 것 같다"며 "레이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그대로 달려온 것이 사고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시·도 경찰청에 이의 신청하고, 도로교통공단에 두 차량의 속도를 분석해달라고 해라"라며 "분쟁심의위원회 거치지 말고 바로 소송으로 가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카니발을 끼워주기 싫은 레이의 무모한 질주", "레이 운전자는 겁도 없이 끝까지 가속한다", "충분한 거리가 있는데도 자기 앞으로 차선 변경하면 갑자기 가속하고 절대 양보 안 해주는 부류", "브레이크 한 번 밟기가 그렇게 어려웠냐", "양보 운전 좀 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