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고위서 들이받은 배현진 악수 요청...이준석은 눈길도 안줬다 [포토버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와 악수하며 상반된 표정을 보였다. 활짝 웃으며 악수를 나눴던 지난 13일(오른쪽)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와 달리 16일엔 눈길도 주지 않았다. 김경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 요청에 눈길도 주지 않고 손만 내밀었다. 3일 전 최고위에서 배 최고위원과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했던 모습과 상반된 장면이다.
배현진 최고위원(왼쪽)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조금 늦게 도착한 이준석 대표에게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회의 시간을 조금 넘겨 도착한 이 대표는 홀로 자리로 향했다. 이 대표가 자리에 앉으려고 하자 배 최고위원은 웃는 얼굴로 손을 내밀며 악수를 청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의 얼굴도 쳐다보지 않은 채 잠시 손만 잡고 자리에 앉았다.
이는 지난 13일 최고위에서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하며 "혁신위가 이준석 대표 사조직이란 오해를 받을 수 있다.”란 발언이 빚어낸 장면으로 보인다.
이준석 대표(가운데)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할 말이 없습니다"라고 발언한 뒤 발언권을 권성동 원내대표(왼쪽)에게 넘기고 있다. 김경록 기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날 이 대표는 모두발언도 생략했다. 어두운 표정을 한 이 대표는 "전 할 말이 없습니다"라고 말하며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발언권을 넘겼다.
이준석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배현진 최고위원 등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한편 배 최고위원은 이날 다음 주 출범 예정인 당 혁신위와 관련해 "여기 있는 누구도 '자기 정치'를 위한 어떤 의도를 혁신위에 담지 않겠다. 앞으로 당내 건전한 조직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저희가 많이 보조하겠다는 약속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말했다.



김경록(kimkr848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