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조가 있는 아침] 장검을 빼어 들고 -남이(1441∼1468)

장검을 빼어 들고  
백두산에 올라보니
대명(大明) 천지(天地)에  
성진(腥塵)이 잠겨세라
언제나 남북 풍진(風塵)을  
헤쳐볼꼬 하노라
 
-청구영언 진본
 
영웅을 음해한 시대
 
남이는 태종의 외손자이자 세조 때 좌의정을 지낸 권람의 사위이다. 17세에 무과에 급제하고 26세에 병조판서가 된 천재형 인물이다. 이 시조는 이시애의 난(1467)과 건주의(만주 길림성)를 평정하고 돌아올 때 지었다.
 
환하고 넓은 세상에 전운이 자욱하니 북쪽 여진과 남쪽 왜구의 침입을 평정하고자 하는 기백과 포부를 노래하고 있다. 그가 지은 한시 한 수가 전한다.
 
‘백두산의 돌은 칼을 갈아 없애고/ 두만강물은 말을 먹여 없애리/ 남자 나이 스물에 나라를 평안케 하지 못하면(未平國)/ 뒷날 누가 대장부라 불러주리오.’
 
남이를 총애하던 세조가 죽고 그를 탐탁지 않게 여기던 예종이 즉위하자 노골적으로 좌천시켰다. 이 시의 ‘미평국(未平國)’을 ‘미득국(未得國)’으로 날조, 역모라고 참소 당해 죽음에 이르게 했다. 영웅을 받아들이지 못했던 시대의 비운이라고 하겠다.
 
권력의 세계에서는 어느 시대에나 비정한 음모가 있을 수 있다. 인재를 알아보는 밝은 눈과 넓은 마음이 국운을 연다.

유자효 / 한국시인협회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