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행honey] 걸어서 뉴질랜드 속으로 '그레이트 워크'

[여행honey] 걸어서 뉴질랜드 속으로 '그레이트 워크'



















(서울=연합뉴스) 청정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세계 각국의 트레킹 코스들이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뉴질랜드 '그레이트 워크'(Great Walks)는 최상의 트레킹 코스 중 하나로 손꼽힙니다.
그레이트 워크가 올해로 공식 코스 선정 30주년을 맞았습니다. 뉴질랜드 자연보호부(DOC)가 현지인들이 애호하던 기존 트레킹 코스를 '그레이트 워크'로 이름 짓고 관리하기 시작한 것이 이 위대한 여정의 시작점입니다.
1992년 7개 코스로 출발한 그레이트 워크는 현재 북섬에 3개, 남섬에 7개를 더해 모두 10개 코스로 확장됐습니다. 남섬 코스로는 아벨태즈먼 코스트 트랙, 밀포드 트랙, 히피 트랙, 루트번 트랙, 케플러 트랙, 라키우라 트랙, 파파로아 트랙 & 파이크29 기념 트랙이 있습니다. 북섬 코스로는 통가리로 노던 서킷, 와이카레모아나 호수 워크, 황가누이 저니가 있습니다. 내년에도 1개 코스가 추가된다고 하네요.
여행honey가 그레이트 워크의 총 10개 코스 중 남섬 코스 4개, 북섬 코스 3개를 소개합니다.

글 성연재 / 사진 뉴질랜드 관광청 제공 / 편집 이혜림
orchid_fore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