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이 많은 사위, 고맙네" 당구 캄보디아댁 부친의 합장인사

 청주 당구장에서 만난 피아비(가운데)와 그의 아버지 찬 스롱(오른쪽), 어머니 석 젠털(왼쪽). 프리랜서 김성태

“‘나이 많은 사위’와 ‘한국’이 ‘당구 캄보디아댁’을 키웠죠.”

당구 선수 스롱 피아비(32)의 부모인 찬 스롱(51)과 석 젠털(50) 부부가 캄보디아식 합장 인사를 하며 말했다. 피아비와 그의 부모를 15일 충북 청주시의 사천 가브리엘 당구클럽에서 만났다. 캄보디아 출신인 피아비는 2010년 국제 결혼으로 한국에 와 ‘코리안 드림’을 이뤄냈다. 지난 시즌 여자프로당구 LPBA에서 2차례 우승해 상금 7940만원을 챙겼다.

캄보디아식 합장 인사하는 피아비(가운데)와 그의 아버지 찬 스롱(오른쪽), 어머니 석 젠털(왼쪽). 프리랜서 김성태

피아비는 지난달 캄보디아에 가서 부모님을 모셔왔다. 피아비는 “제가 시집 온 지 10여년 만에 한국에 처음 오신 것”이라며 “엄마가 평소 어지러워 했는데 캄보디아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못 내렸다. 한국에 모셔와 치료해 드리고 싶던 꿈을 이루게 됐다. 소속팀 블루원엔젤스 구단주(윤재연 블루원 대표이사)가 건강검진비를 지원해주셨다. 또 충북대학교 병원에서도 진료에 도움을 줬다”고 했다.

피아비 부모님은 최근 한국에서 건강검진을 받았다. [사진 피아비]

피아비는 “엄마는 목에 결석 같은 게 나왔다. 튼튼해 보이던 아빠는 엄마보다 2배 더 몸 상태가 안 좋다고 했다. 캐슈넛과 감자 농사일을 하며 최근 4~5년 정도 힘들어하셨는데, 심장 쪽에 이상이 있어 시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두 분 다 눈도 안 좋다”고 말했다.

찬 스롱은 “캄보디아에서는 오토바이를 타고 1시간은 가야 큰 병원이 있다. 의사 숫자가 부족해 번호표를 뽑고 오래 기다려야 하고, 약이 없을 때도 있다”며 “반면 한국 의사는 빨리빨리 잘 해주고 의술과 기기도 좋다. 캄보디아도 한국처럼 의료가 발달하면 좋을텐데”라고 말했다. 석 젠털은 “외국인은 보험 적용이 안돼 돈이 많이 들텐데, 한국에서 도움을 주셔서 너무 감동을 받았다. 한국이라는 나라가 너무 고맙다”고 했다. 한국 생활 12년차인 피아비가 부모의 캄보디아어를 통역해줬다.

피아비 부모는 충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피아비]
피아비는 삼자매 중 맏언니다. 그는 어릴적 고향 캄퐁참에서 새벽 4시부터 오후 8시까지 감자와 고구마를 캐는 농사일을 했다. 원래 꿈은 의사였지만 가난 탓에 학업을 포기해야 했다. 피아비는 “어릴적 하루 종일 일하면 한국돈으로 2500원, 일주일 일하면 만원 정도 벌었다. 만원이면 우리 가족이 이틀 먹고 살 수 있는 돈이었다”고 했다. 석 젠털은 “피아비는 어릴적 1등을 했는데 공부를 못 시켜 많이 속상하고 미안했다. 피아비는 늘 부지런하고 모든 일에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며 눈시울이 붉어졌다.

피아비는 2010년 청주시에서 작은 인쇄소를 운영하던 김만식(61)씨와 결혼했다. 이듬해 남편을 따라간 당구장에서 처음 큐를 잡았다. 그날 남편이 사준 3만원짜리 큐로 인생을 바꿨다. 김씨는 피아비가 프로 전향 전에 대회 출전비가 30~40만원씩 드는 데도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석 젠털은 “시집 보내고 처음 몇 년간은 걱정했다. 캄보디아에서는 포켓볼만 알려져 있는데, 딸이 스리쿠션 선수로 유명해질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했다.

호적상으로 ‘장인’ 찬 스롱은 ‘사위’ 김씨보다 10살 정도 어리다. 찬 스롱은 “캄보디아에서는 나이 차이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다. 옆에서 딸을 잘 챙겨준다. 피아비가 이렇게 잘 될 수 있었던 것도 당구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줬기 때문이다. 100% 다 해주려고 해서 캄보디아 지인들이 (사위를) 부러워한다”고 했다. 이어 “피아비는 당구 연습을 해야 해서 (사위랑) 아내랑 셋이 바다 낚시를 간 적도 있다. 휴대폰 번역 앱으로 대화를 나눈다”고 했다. 호칭을 묻자 찬 스롱은 “날‘아버지’라 부르는데, 생각해보니 난 따로 호칭을 불러본 적이 없다”며 웃었다. 김씨가 캄보디아에 올 때 장인이 좋아하는 인삼을 사온다고 한다.

스롱 피아비(왼쪽)와 남편 김만식씨가 손 하트를 만들었다. 박린 기자

피아비는 “캄보디아에는 어려운 아이들이 많은데, 도와 달라는 목소리를 듣고 가슴이 너무 아팠다. 난 상금을 모아 캄보디아의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게 목표인데, 남편이 현재 캄보디아에 머물며 사업을 구상 중”이라고 했다.

한국의 다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한 피아비는 지난달 조계사에서 조계종 올해 불자대상을 수상했다. 행사를 따라간 석 젠털은 “캄보디아도 불교 국가인데, 피아비가 큰 복을 받았다”고 했다. 비 시즌에 부모님을 모시고 서울타워 등을 보러 다닌 피아비는 “아빠는 이제 김치 없으면 밥을 안 먹는다. 캄보디아에서는 민물고기만 먹는데, 엄마는 보리굴비를 맛있게 드셨다”며 웃었다.

피아비는 블루원, 건자재 기업 에스와이, 동아제약에서 후원을 받는다. 찬 스롱은 “캄보디아 사람들은 박카스(자양강장제)를 정말 많이 먹는다. 나도 피곤할 때 마시면 잠이 깬다”며 웃었다.


한국 관광을 즐기는 피아비 부모님. [사진 피아비]

피아비 부모는 캄보디아에서 35년 된 낡은 나무집에 살고 있다. 피아비는 “2019, 20년부터 상금을 받기 시작했다. 어제 캄보디아에서 엄마 아빠 차를 샀다. 오토바이를 타고 멀리 다녀 위험했는데 이제 편하게 다니실 수 있게 됐다”며 “엄마 아빠. 좀만 더 기다려. 지금은 돈을 많이는 못 벌지만, 당구로 유명해져서 더 좋은 딸이 될게”라고 했다.

당구 캄보디아댁 피아비(가운데)와 그의 아버지 찬 스롱(오른쪽), 어머니 석 젠털(왼쪽). 프리랜서 김성태

피아비는 20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릴 2022~23시즌 LPBA 챔피언십 개막전을 앞두고 있다. 석 젠털은 “난 캄보디아에서도 딸 경기는 심장이 터질 것 같아 차마 못 보고 소리만 듣는다. 남편은 영상으로 피아비 경기를 보면 일주일간 몸살을 앓는다. 땀을 많이 흘려 머리가 다 빠졌나 보다(웃음). 남편은 딸이 이기면 ‘불꽃이 터지는 기분’이라고 하고, 지면 밥도 안 먹고 누워있다”며 웃었다.

.피아비는 “예전에는 공을 힘들게 쳤는데, 요즘은 하나하나 공의 원리를 깨고 있다. 엄마 아빠가 처음으로 제 공식 경기를 관전하는데 꼭 트로피를 선물하고 싶다. 목숨 걸고 해야죠”라고 말했다.




박린(rpark7@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