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평창 아이스하키 첫골' 조민호, 폐암 투병 8개월만에 떠났다

남자 아이스하키 간판 공격수 조민호가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 아이스하키계가 슬픔에 빠졌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첫 골을 뽑아낸 조민호가 폐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35세.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구단은 15일 “조민호는 지난해 10월 한라의 미국 전지훈련에서 돌아온 직후 폐암 진단을 받았다. 8개월 여간 항암 치료를 받으며 투병 했지만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고 15일 오후 삼성서울병원에서 임종을 맞았다”고 전했다.

1987년 1월 서울에서 태어난 조민호는 경기고 시절부터 빼어난 경기력으로 주목을 받았고, 고려대 4학년이던 2008년 처음 태극 마크를 달았다. 지난해 8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 최종 예선까지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핵심 공격수로 활약했다.

남자 아이스하키 간판 공격수 조민호가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 아이스하키계가 슬픔에 빠졌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첫 올림픽 골의 주인공이기도 했다. 2018년 2월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조별리그 A조 1차전 체코전에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조민호는 2009년 안양 한라에 입단해 팀이 기록한 6번의 아시아리그 우승을 모두 함께 했다. 2018년부터는 주장을 맡았다. 정규리그 통산 기록은 393경기 124골 324어시스트. 324어시스트는 한국 선수(복수국적 포함) 통산 최다 기록이다.


조민호는 ‘투혼의 대명사’다. 그의 오른 손목에는 길이 5㎝가 넘는 흉터가 선명했다. 2012년 1월 경기 도중 몸싸움을 하다가 넘어졌는데 상대 선수의 스케이트 날에 베여 정맥과 동맥이 끊어졌다. ‘다시는 아이스하키를 못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지만 근성으로 부상과 후유증을 이겨냈고 다시 스틱을 잡았다.

지난 2018년 9월 안양빙상장에서 만난 조민호는 앞니가 3개나 빠진 상태였다. 박린 기자

지난 2018년 9월 안양빙상장에서 만난 조민호는 앞니가 3개 빠진 상태였다. 당시 그는 “경기 중 퍽에 맞아 앞니가 3개 부러졌다. 아이스하키를 그만둔 뒤 제대로 보정치료를 받으면 된다”고 웃었다.

지난 2020년 6월 코로나 여파로 모든 대회가 연기된 상황에서도 조민호는 “세계선수권 월드챔피언십(1부) 복귀, 올림픽 최종예선 자력통과가 목표”라며 아이스하키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꿈을 이루지 못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17일 낮 12시 30분,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 수목장이다.




박린(rpark7@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