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두산 회장의 1조 승부수 "5년내 반도체 테스트 '톱5' 진입"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반도체 테스트 시장에서 글로벌 ‘톱 5’ 진입을 목표로 향후 5년간 1조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오른쪽)이 14일 두산테스나 서안성 사업장에서 반도체 웨이퍼 테스트 과정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두산그룹]

15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 회장은 14일 경기도 안성시의 두산테스나 서안성사업장을 찾았다. 그는 방진복 차림으로 현장을 둘러본 뒤 “반도체는 두산의 새로운 승부처로서 기존 핵심 사업인 에너지·기계 분야와 더불어 또 하나의 성장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두산테스나가 국내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최고 파트너 기업으로 자리 잡고, 나아가 5년 내 반도체 테스트 분야 글로벌 톱5로 성장하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두산테스나는 시스템 반도체를 설계‧제조한 이후의 성능 테스트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국내 웨이퍼 테스트 분야 1위로, 지난해 2076억원, 영업이익 540억원을 기록했다. 웨이퍼 테스트는 반도체 칩이 새겨진 원형 웨이퍼를 가공하지 않은 상태에서 납품받아 전기·온도·기능 테스트를 진행해 양품 여부를 판단하는 작업이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이 주요 고객사다. 두산그룹은 지난 4월 두산테스나를 4600억원에 인수했다.

올해 4월 출범한 '두산테스나'. [연합뉴스]

두산테스나는 앞으로 스마트폰 성능 향상과 자율주행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1240억원을 들여 테스트 장비를 추가로 도입키로 결정한 데 이어 향후 5년간 신규 공장 건설(2024년 말 준공 목표) 등에 1조원을 투입한다.

이에 따라 두산의 사업 포트폴리오는 향후 ▶차세대 에너지 ▶산업기계 ▶반도체·첨단 정보기술(IT)의 3대 축으로 재편된다. 구체적인 사업 성과도 나오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2018년부터 3년 연속 신규 수주액 1조원을 달성, 수소발전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두산로보틱스는 글로벌 협동로봇 업계 톱 5에 진입했다. 2~3년 내 기업공개(IPO)도 추진할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옛 두산중공업)는 미국 뉴스케일파워와 파트너십을 맺고 소형모듈원전(SMR) 시장에 진출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사진 두산]

업계 관계자는 두산의 반도체사업 진출에 대해 “중후장대 산업은 국가별 정책과 경기에 민감하고 양적 성장이 어려운 한계가 있다”며 “(두산이) 시장 규모와 성장 잠재력이 큰 신사업으로 반도체를 낙점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투자로 그동안 전통 제조업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미래형 첨단 기술 기반 제조업으로 체질 변화를 꾀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재편과 시스템 반도체 패권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국내 후공정 기업 중 글로벌 톱10 안에 드는 기업은 전무한 실정”이라며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후공정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테스트 장비·첨단 패키징 등에 추가 진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진(kjin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