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도 크리켓리그 5년 중계권 8조원… 1년에 1조6000억원

인도 크리켓리그의 5년간 중계권이 약 8조원에 팔렸다. 1년에 1조 6000억원 꼴이다.

15일(현지 시간) 이코노믹타임스 등 인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크리켓위원회(BCCI)는 2023∼2027년 5년간 중계권 판매를 통해 4839억루피(약 8조원)의 수익을 올리게 됐다.

인도 영화배우가 인도 크리켓리그 트로피를 선보이고 있다. 인도에서 크리켓은 가장 인기가 높은 스포츠다. 연합뉴스
인도에서는 크리켓의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 크리켓은 종주국이 영국이지만, 식민 지배를 받았던 인도에서 인기가 더 뜨겁다. 100여 개국으로 중계되는 IPL은 세계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크리켓 리그로 꼽힌다. 2008년 창설됐으며 인도의 여러 도시를 대표하는 10개팀이 참가한다.

올해로 끝난 2017∼2022년 중계권 판매액은 1635억루피(약 2조7000억원)였다. 이보다 약 3배가량 증가한 금액이다. 디지털과 동영상 스트리밍(OTT) 시장의 확대가 중계권 증가의 배경이 됐다.

디즈니사가 소유한 ‘스타 인디아’가 최근 진행된 중계권 경매에서 2358억루피(약 3조9000억원)를 내고 향후 5년간 TV 중계권을 확보했다. 또 인도 대기업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산하 합작 투자사 비아콤18은 디지털 중계권 확보를 위해 2376억루피(약 3조9300억원)를 베팅했다.

디즈니와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는 이번 중계권 확보로 인도 내 다른 사업 확장에 강한 동력을 얻게 됐다.


과거부터 IPL 중계권 확보에 성공해온 디즈니는 인도 내 OTT(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인 '디즈니+핫스타'에서 IPL 경기를 중계해 많은 구독자를 모아왔다. 디즈니+핫스타는 5000만명의 유료 가입자를 거느린 인도 최대의 OTT다. 암바니 회장도 IPL 중계를 다양한 사업에 접목할 수 있게 됐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