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뭘 쳐다봐" 눈뼈 부러지도록 씨름선수 팬 복싱선수 황당 이유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복싱 선수가 씨름 선수를 폭행한 사건이 벌어졌다.

제주동부경찰서는 대회 참가를 앞둔 씨름 선수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상해)로 서귀포시청 소속 복싱 선수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3시쯤 제주시청 인근 길거리에서 서귀포시청 소속 씨름 선수 B씨와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주먹으로 피해자 얼굴을 여러 차례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이로 인해 눈 주위에 있는 뼈가 부러져 같은 달 31일 예정돼 있던 씨름대회에 참가하지 못했다. 사건 당시 A씨와 B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체육회는 향후 경찰 조사와 재판 결과에 따라 징계 등 신분상 조치를 한다는 방침이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