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평창때처럼…신동빈 코카콜라·월마트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홍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해외 사업 네트워크를 가동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힘을 싣는다. 롯데는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리는 세계소비재포럼(CGF,The Consumer Goods Forum) 글로벌 정상회의에 공식 부스를 마련해 참석한다고 15일 밝혔다.

CGF는 70여 개국, 400여개 소비재 제조사와 유통사가 참여한 글로벌 협의체로 아마존·월마트·코카콜라·네슬레·다농 등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다. 롯데는 포럼을 통해 그룹의 식품·유통 사업의 주요 포트폴리오는 물론 바이오·헬스케어·메타버스, ESG(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개선) 가치와 접목한 신성장동력사업을 소개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

특히 이번 행사엔 신동빈 회장을 필두로 롯데의 김상현 유통군 총괄대표와 주요 유통·식품 계열사 대표들이 총출동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박람회 유치활동을 알리는 책자와 홍보 배너를 배치하고 82인치 스크린에 홍보영상도 상영한다.

신 회장이 직접 CGF에 가는 건 2015년 이후 7년 만이다. 그동안 롯데에선 주로 부회장과 관련 계열사의 대표 등이 참석해 왔다. 하지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앞두고 내로라하는 글로벌 재계 수장들이 모이는 만큼 신 회장이 직접 홍보유치의 기회로 삼겠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때도 대한스키협회 회장으로서 세계 각국을 방문해 글로벌 홍보에 나섰다.
지난 2017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가운데)이 스위스 오버호펜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 집행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실제 올해 포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본격적인 경제재개를 맞아 ‘회복에서 재창조로: 새로운 시대의 책임있는 성장’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코카콜라·유니레버·월마트 등 글로벌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주요 연사로 나서고 글로벌 소비재 기업의 최고 경영진들이 1000명 이상 참석한다.

롯데 관계자는 “유통·소비재 기업들은 사업의 특성상 전 세계 대중들과 접점이 많아 한국이 엑스포 유치에 얼마나 큰 열정을 가졌는지 알리는 데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행사에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들이 대다수 참석하는 만큼, 엑스포(세계박람회) 개최지를 정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소아(ls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