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창기 국세청장 임명…청문회 안 거친 첫 4대 권력기관장

김창기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윤석열 정부 초대 국세청장이 임명됐다. 대통령실은 13일 오후 5시30분 “윤석열 대통령이 조금 전 김창기(사진) 국세청장을 임명했다”고 공지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국회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송부 시한을 사흘이나 지났다”며 “국회 후반기 원 구성 지연으로 인사청문회 개최 자체가 불확실한 상황을 계속 지켜만 볼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청문 기한인 이달 4일까지 청문회가 열리지 않자 윤 대통령은 지난 8일 청문경과보고서 송부를 국회에 다시 요청했다. 기한은 지난 10일까지였다. 이후에도 청문회가 계속 미뤄지자 윤 대통령은 13일 김 청장 임명을 강행했다. 김 청장은 2003년 국가정보원장·검찰총장·경찰청장·국세청장 등 4대 권력 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도입된 이후 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된 첫 국세청장이 됐다.

경북 봉화 출신의 김 청장은 대구 청구고,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1994년 행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중부지방국세청 징세송무국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국세청 개인납세국장 등 국세청 주요 보직을 거쳤다.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인사비서관실에서 근무했고, 박근혜 정부에서는 지하경제양성화 태스크포스(TF) 팀장을 맡았다. 문재인 정부에서 중부지방국세청장과 부산지방국세청장을 차례로 지낸 뒤 지난해 12월 퇴임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등의 인사청문회도 국회 공백 사태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박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과 관련해 “음주운전도 언제 한 것이며 여러 가지 상황이라든가, 가벌성이라든가 도덕성 같은 것을 따져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에선 “음주운전 감싸기”라는 비판이 나왔다. 김 후보자는 부동산 갭투자 및 편법 증여 등 여러 의혹이 제기돼 야당의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대통령실 내부에선 두 후보자 임명 문제에 대해 인사청문 시한인 오는 18일까지 일단 지켜보자는 기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두 후보자의 경우 주말까지 시간이 충분히 남아 있다”며 “국회 협상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다른 관계자는 “또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할 경우 야당은 물론 여론의 비판이 만만치 않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현일훈.김남준(hyun.il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