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송강호 만난 尹 "영화관람료 공제, 투자 기금 등 세제 손 볼 것"

윤석열 대통령이 영화 관람 비용 소득공제, 투자 기금 등 관련 세재를 정비해 영화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12일 배우 송강호, 박찬욱 감독 등 영화계 관계자들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며 이같은 지원 방안을 언급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영화관계자 초청 만찬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송강호와 사진을 보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 영화 산업과 문화 콘텐츠 산업을 발전시켜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축으로 삼아야 하는 책무가 제게 있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영화 발전기금이 소진됐는데 재정 지원 뿐 아니라 여러가지 세제를 손 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영화보는 데 쓰는 돈은 공제해줄 수 있게 하고, 영화 산업에 투자하는 기금의 세제와 재정 쪽에 손을 좀 봐서 영화에 투자할 수 있는 여러가지 금융시스템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를 통해 “많은 자금과 소비자의 선택이 영화 산업으로 몰려들 수 있도록 제도 설계를 해나가겠다”며 “정부가 간섭은 안하되 영화 산업의 진흥을 위한 인프라를 잘 설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건희 여사가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영화관계자 초청 만찬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송강호(영화 브로커)와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영화 헤어질 결심)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또 김건희 여사와 함께 “일요일 아침마다 시내의 어느 극장에서 영화를 보고 근처 식당에서 식사하곤 했다. 영화를 굉장히 오랫동안 보고 좋아했다”며 한국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오후 6시쯤부터 용산 청사 앞 잔디 마당에서 영화계 인사 초청 만찬을 가졌다. 칸 영화제에서 작품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송강호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같은 영화에서 연기한 박해일 배우와 칸 영화제 초청작 ‘헌트’의 주연 정우성 배우가 참석했다. 또 영화계 원로를 대표해 임권택 감독과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위원장 등이 초대됐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이 영화발전기금 마련에 어려움이 크다는 고충을 토로했고 윤 대통령은 이를 열심히 경청했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영화관계자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 배우 최초로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송강호(영화 브로커)와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영화 헤어질 결심)등이 참석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과거를 돌이켜보면 스크린 쿼터라고 해서 국내 영화를 끼워서 상영하던 시절이 있지 않았느냐, 그런데 이제 아련한 추억으로 가고 우리 한국 영화가 국민에게 더욱 사랑을 많이 받을 뿐만 아니라 국제 시장에서도 한국 영화가 예술성이나 대중성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게됐다”며 “이것이 우리의 국격이고 또 국가 발전의 잠재력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문화예술 정책의 기조는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이다”라며 “그리고 이런 지원도 실제 어떤 것이 필요한지 현장에서 뛰시는 분들의 말씀을 잘 살펴서 영화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필요한 일이 있다면 팔을 걷어붙이고 열심히 도와드리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만찬에 앞서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김건희 여사와 함께 ‘브로커’를 관람했다.



김경희.이세영(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