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화시스템·한화에어로스페이스, 美오버에어에 1억1500만 달러 투자

한화시스템-오버에어 UAM 기체 버터플라이. [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내년 3분기 UAM(도심항공교통) 무인 시제기 비행을 목표로 공동투자에 나선다.

14이 두 회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아나 소재 UAM 기술 선도기업 오버에어(Overair)가 진행한 총 1억1500만달러(약 1479억원) 규모의 시리즈B(스타트업의 두 번째 단계 자금조달) 투자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또한 두 회사는 이날 오버에어가 발행한 컨버터블 노트(오픈형 전환사채)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컨버터블 노트는 주식 전환가액을 정하지 않고 우선 기업에 투자한 뒤 후속 투자를 통해 기업가치가 정해지면 전환가액과 발행 주식 수가 결정되는 투자 방식을 말한다.

한화시스템은 2019년부터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 오버에어의 시리즈A에 2500만 달러를 투자해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의 공동개발사로 협업 중이다. 지난해 8월에는 시리즈B에 앞서 3000만 달러를 투자했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시리즈B 투자에 5000만 달러(약 643억원)를 투입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새롭게 참여해 6500만 달러(836억원)를 투자한다.

국내 최초로 UAM 시장에 뛰어든 한화시스템은 오버에어와 함께 내년 상반기에 실물 크기의 무인 시제기 제작을 앞두고 있다.

이어 내년 3분기에 무인 시제기의 자체 비행시험을 통해 항행 관련 기술검증이 완료되면 2024년과 2025년에 걸쳐 국토교통부 주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 챌린지(K-UAM GC)’ 참가와 미국 연방항공청(FAA) 인증을 위한 실증비행에 돌입한다는 구상이다.

한화시스템-오버에어 UAM 기체 버터플라이. [사진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한화시스템의 고도화된 항공전자 및 정보통신기술(ICT) 기술력에다 오버에어의 세계적인 전기 수직 이착륙 항공기(eVTOL) 역량을 접목해 기체 개발·버티포트(도심항공 교통용 터미널)·교통관리 서비스 등 국내외 UAM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UAM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누리호 엔진 등을 납품한 우주항공엔진 전문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UAM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사업을 이끌며 성장해 간다는 구상으로, 오버에어 측과 UAM 기체의 엔진 역할을 하는 ‘배터리 기반의 전기추진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한편 오버에어는 지난달 27일(현지 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UAM 실증 테스트 참여사로 발탁됐다. 앞으로 NASA 주관의 UAM 항로 설계·교통관리 시스템·인프라 개발 및 정보교환 활동에 합류한다.

또 최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시가 주도하는 도시교통체계 개선협의체 ‘UML’(Urban Movement Labs)에도 합류하며 UAM 상용화 속도를 높일 연구와 활동의 폭을 넓히고 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