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토니상 최우수 뮤지컬에 '어 스트레인지 루프'

'리먼 3부작', 최우수 연극상 등 5개 부문 수상

美토니상 최우수 뮤지컬에 '어 스트레인지 루프'
'리먼 3부작', 최우수 연극상 등 5개 부문 수상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국 브로드웨이 연극·뮤지컬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토니상 시상식에서 '어 스트레인지 루프'(A Strange Loop)가 최우수 뮤지컬 상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뉴욕 라디오시티 뮤직홀에서 열린 올해 제75회 토니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뮤지컬상은 흑인 동성애 극작가의 좌절과 내적 갈등을 다룬 어 스트레인지 루프에 돌아갔다.
이 작품은 올해 시상식에서 최다인 총 11개 부문 후보에 올랐지만 최우수 뮤지컬상과 최우수 각본상을 받는 데 그쳤다.
투자회사 리먼브러더스의 흥망성쇠를 다룬 '리먼 3부작'(The Lehman Trilogy)은 최우수 연극상을 받았다.
지난 1월 폐막한 이 작품은 보통 상영 중인 작품에 상을 안기는 토니상의 관례를 깨고 이날 연극 부문 남우주연상, 세트, 조명, 연출 등 부문에서 총 5개 상을 쓸어 담았다.
리먼 3부작의 작가 벤 파워는 시상식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따른 셧다운으로 577일간 중단됐던 점을 거론하며 토니상 수상이 "기적 같다"고 말했다. 파워는 "이 작품은 뉴욕시에 대한 찬가로 쓰였다"며 "뉴욕에선 모든 일이 끝난 후에도, 오늘 이후에도 무엇이든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뮤지컬 부문 남우주연상은 가수 마이클 잭슨의 음악과 생애를 그린 뮤지컬 'MJ'에서 마이클 잭슨을 연기한 신인 마일스 프로스트가 받았다. 이 뮤지컬은 한국 콘텐츠 제작사 CJ ENM이 공동 프로듀싱한 작품이다.
올해 22살인 프로스트는 워싱턴DC 교외에서 자라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MJ로 브로드웨이에 데뷔했다.
그는 시상식에서 "엄마, 내가 해냈다"며 "당신이 내게 강인한 흑인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고 가르쳐준 덕분에 제가 강인한 흑인이 되는 법을 배울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뮤지컬 부문 여우주연상은 남북전쟁 당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아일랜드 이민자들과 흑인들의 이야기를 담은 '파라다이스 스퀘어'(Paradise Square)의 주인공 호아키나 칼루캉고에게 돌아갔다.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거장 고(故) 스티브 손드하임의 '컴퍼니'(Company)의 주인공 성별을 바꿔 여성 중심의 서사로 풀어낸 동명의 작품은 최우수 리바이벌 뮤지컬상을, 도시 내 성 소수자 커뮤니티의 다양한 구성원들을 그린 '테이크 미 아웃'(Take Me Out)은 최우수 리바이벌 연극상을 받았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연숙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