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턱뼈 두 동강내고 발길질한 고양이 주인”…동물단체 엄벌 촉구

학대당한 고양이. [동물권단체 팀캣 SNS 캡처]
인천에서 주인에게 학대를 당한 고양이가 턱뼈 골절상으로 길가에서 숨졌다며 동물단체들이 엄벌을 촉구했다.

13일 동물권단체 케어와 팀캣에 따르면 이들 단체는 지난 3일 인천시 미추홀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피를 흘리던 고양이 1마리를 구조했다. 당시 이 고양이는 눈코입에 피를 흘리며 3일간 방치돼 있었다.

이 고양이는 턱뼈가 부러지고 눈과 입에서 출혈이 나타나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병원 측은 “고양이가 10일 이상 굶은 것으로 보이며, 오랜 굶주림으로 황달이 오고 간 수치가 높아졌다”고 진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케어와 팀캣은 구조 현장에서 확보한 단서를 토대로 고양이 주인 40대 A씨를 찾아 동물 학대 사실에 관한 자백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 활동가는 “A씨는 당초 자신의 고양이가 아니라고 발뺌하다가 질문이 이어지자 학대 사실을 인정했다”며 “고양이를 씻기다가 할퀴었다는 이유로 때렸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주먹으로 고양이를 여러 차례 내려친 뒤 창문 밖으로 던졌다”며 “이후 (밖으로 나와) 또다시 A씨가 고양이에게 다가가 발길질을 했고, 이 모습을 목격한 행인이 단체에 제보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A씨를 동물복지법 위반 혐의로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고발할 방침이다.

케어 관계자는 “키우던 고양이를 굶기고 턱뼈를 두 동강낸 것으로 모자라 창밖으로 유기한 A씨를 경찰에 고발할 것”이라며 “그를 엄벌할 수 있도록 탄원서 작성에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 영등포구 케어 사무국으로 탄원서를 보내달라고 촉구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