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0만원 치솟더니…"이집트전 원가 이하" 암표 쏟아졌다 왜

2021-2022 EPL 공동득점왕 손흥민과 모하메드 살라. [사진 연합뉴스,뉴시스]
‘살라 없는 이집트전’ 확정 소식에 한 장당 50만원까지 치솟았던 국가대표 축구팀 경기 암표값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14일 열리는 이집트전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 손흥민(토트넘)과 무함마드 살라(리버풀)의 대표팀 맞대결로 큰 관심을 모았다. 지난 10일 예매 시작 5분 만에 좌석 6만5000석이 모두 매진됐고, 곧바로 중고시장에서는 23만원짜리 프리미엄B 입장권은 4장 200만원(장당 50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가 지난 11일 “이집트 축구협회로부터 살라가 부상으로 친선경기를 위한 방한은 불가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중고시장에 티켓 매물이 쏟아져 나왔다. 12일 중고나라와 당근마켓 등 중고거래 플랫폼에는 최근 축구대표팀의 이집트전 A매치 티켓을 원가 이하에 판매한다는 글이 줄줄이 올라오고 있다. 한 판매자는 “손흥민과 살라 맞대결을 보기 위해 티켓을 구매했는데 살라가 안나오면 굳이 비싼 값을 주고 볼 필요가 없다고 느껴 판매하게 됐다”고 말했다.
12일 중고나라와 당근마켓 등 중고거래 플랫폼에는 최근 축구대표팀의 이집트전 A매치 티켓을 원가 이하에 판매한다는 글이 줄줄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 중고나라 캡처]

대표팀은 오는 14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집트와 친선경기를 치른다. 이번 이집트전은 벤투호의 6월 A매치 4연전 중 마지막 경기다. EPL 공동 득점왕 손흥민과 살라의 맞대결로 관심이 쏠렸지만 살라가 지난 6일 기니와의 20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경기 뒤 부상을 호소한 상황이었다.

당시 이집트축구협회는 “정밀 검사 결과 (살라의 부상은) 가벼운 근육 염좌로 파악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집트 현지 언론은 살라가 대표팀에서 이탈해 이집트 동북부 휴양도시인 엘 구나에서 휴식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