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휘발유 언제, 어디서 구했나"...대구 법조타운 7명 목숨 앗아간 방화 풀 열쇠

7명의 목숨을 앗아간 대구 화재 참사의 방화 용의자 천모(53·사망)씨가 범행에 사용한 휘발유 구매 시점과 장소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천씨의 휘발유 구매 시점으로 언제 범행을 계획했는지 추정할 수 있지만, 이렇다 할 단서를 찾지 못했다.

앞서 지난 12일 대구경찰청은 화재가 발생한 대구 수성구 법무빌딩 203호 사무실 1차 현장 합동감식에서 연소 잔류물을 확보해 감정한 결과 휘발유 성분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다음날 2차 합동감식에서 휘발유를 담았던 것으로 의심되는 유리 용기 3개와 휘발유가 묻은 수건 1개 등을 추가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경찰은 천씨가 범행 당시 사무실 안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10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변호사 사무실 화재 현장에서 경찰·소방·국과수·한국전기안전공사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이 정밀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은 확보된 폐쇄회로TV(CCTV) 등으로 천씨의 동선을 추적해 주유소를 탐문하고, 카드 결제 내용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하지만 정확한 구매 경로는 찾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휘발유 구매 경로가 확인되면 범행을 언제부터 계획했는지, 범행에 휘발유를 얼마나 사용했는지 등을 가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길이 11㎝짜리 흉기가 범행에 사용됐는지도 조사 중이다. 국과수는 사망자 7명의 사인이 모두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된다는 1차 소견을 냈다. 흉기와 관련해 국과수는 김모(57) 변호사를 포함한 사망자 2명에게서 흉기에 찔린 상처(자상)가 발견됐지만, 직접적 사인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흉기가 범행 도구인지 파악하려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또 천씨 집에서 찾은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대상으로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통해 범행 동기나 계획이 있었는지 파악할 예정이다.
10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변호사 사무실 건물 앞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조화(弔花)가 놓여 있다. 뉴스1

경찰은 천씨가 여러 소송에서 잇따라 패소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그가 불을 지른 법무빌딩은 수억 원대 민사소송의 상대방 측 변호인 (합동) 사무소가 자리해 있다. 더욱이 천씨는 범행 1시간 전 재판에서도 졌다.

다만 경찰은 용의자가 사망한 데다 범행 당시 상황을 정확히 알고 있는 목격자가 없어 수사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불이 난 사무실에는 7명이 있었지만 긴박하게 탈출한 1명을 제외하고 모두 사망함에 따라 목격자가 없어서다. 내부 CCTV도 없다.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10일 대구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변호사 사무실 방화 사건 피해자 합동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경찰청은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한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수사 중이다. 경찰은 휘발유 구매 경로와 현장에서 발견된 흉기의 사용 여부, 휴대전화와 컴퓨터 포렌식 분석 등 추가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전망이다.

앞서 지난 9일 오전 10시55분쯤 대구 수성구 한 법무빌딩에서 방화 사건이 발생해 방화 용의자 천씨와 변호사 사무실 직원 등 7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천씨가 제기한 소송의 피고 측 소송대리인을 맡은 변호사는 이날 오전 경북 포항시에 출장을 가 화를 면했다.





김정석.서진형.조수진(kim.jungseo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