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키이우를 가다] 그날 부차에서 학살당한 116명의 원혼

인공위성에서도 찍힌 부차 성당의 집단 매장지 "러시아군, 움직이는 것은 모두 다 죽였다"

[키이우를 가다] 그날 부차에서 학살당한 116명의 원혼
인공위성에서도 찍힌 부차 성당의 집단 매장지
"러시아군, 움직이는 것은 모두 다 죽였다"



(부차[우크라이나]=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20㎞ 정도 떨어진 소도시 부차에 들어서면 황금색 지붕으로 빛나는 성당이 하나 눈에 들어온다.
부차 중심부에 자리를 잡은 안드레이 페르보즈바니 성당 뒷마당에는 그날,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목숨을 잃어야 했던 116명의 원혼이 묻혀있다.
3월 3일부터 30일까지 러시아군이 부차를 점령했을 당시 미사일에 맞아, 폭탄 파편에 맞아, 그리고 러시아군의 총탄에 맞아 세상을 떠난 민간인들이 이곳에 잠들었다.
러시아가 시신을 가져가지 못하게 막는 바람에 길바닥에 내버려 둬야 했던 시신들을 러시아군이 퇴각하고 나서야 마을 주민들이 이곳에 임시로 매장했다고 한다.
4월 초 미국의 한 위성업체는 길이가 14m에 달했던 이 성당의 집단 매장지 사진을 찍어 세상에 공개하기도 했다.
지금은 시신을 모두 수습했기 때문에 풀도 하나 자라지 않은 황량한 모래 위에 쇠로 만든 정교회 십자가만이 덩그러니 남아있다.
부차에서 일어난 비극을 잊지 않겠다는 살아있는 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십자가 아래에는 뜨거운 태양에 바싹 마른 꽃들이 쌓여있었다.
10일(현지시간) 오전에도 세르비아 국회의원이 이 성당을 찾아 참상을 기록한 사진을 둘러보고 십자가 아래 헌화했다.
이곳에 묻혔던 사람 중에는 일가족도 있었다. 어머니와 아이 2명이 사망했고, 가까스로 살아남은 아버지는 두 다리를 잃었다.
시 당국은 프랑스의 도움으로 DNA 검사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해 유족을 찾았으나 여전히 20여 구의 시신은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러시아군이 점령한 한달 동안 부차에는 피란하지 못했던 3천여명이 남았는데 그중 452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차시 관계자는 "사망자 중 93%가 마치 '처형'당하는 것처럼 사살됐다"라고 말했다.
미사일이나 포탄에 맞아 죽은 게 아니라 러시아군이 작정하고 민간인을 죽이겠다는 뜻이 명백했다는 것이다.
차가운 주검으로 발견됐을 당시 손이 뒤로 결박됐고, 눈이 가려져 있었으며, 머리에 총상이 있었기 때문이다.

'부차 학살'은 우크라이나 전쟁의 참상을 상징하는 고유명사가 됐다. 러시아군이 물러나고서 비로소 드러난 부차의 집단 매장지와 시신의 사진에 전 세계가 분노하고 경악했다.
"부차에서 일어난 일은 잊을 수도 없고 잊어서도 안 됩니다"
다라스 샤프라우스키(31) 부차시 대변인은 연합뉴스에 "그 당시 러시아군은 사람이든, 강아지든, 고양이든 움직이는 모든 것에 총을 쐈다"고 말했다.
부차시는 전쟁이 끝나는 대로 시신을 매장했던 곳에 추모관을 세우기로 했다.
이날로 107일째를 맞이한 이 전쟁이 언제 끝날 것으로 예상하느냐고 묻자 샤프라우스키 대변인의 대답은 단호하고 망설임이 없었다.
"우리가 승리할 때까지"

2월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만 해도 부차에는 5만3천명이 살고 있었으나 지금은 인구가 1만5천명 수준으로 줄었다.
부차는 키이우와 가까운데다 신축 아파트가 들어서고 비교적 저렴한 집값 때문에 많은 신혼부부가 미래를 꿈꾸며 보금자리로 삼은 도시였다.
전쟁이 터진 뒤 폭격과 포격으로 전기와 물이 끊겨 제대로 된 삶을 살 수 없던 부차에는 이제 버스도, 기차도 다시 다니고 마트도 다시 문을 열었다.
빅토리아 부차시 공보관은 "기업도 돌아오기 시작했고, 유치원도 다시 문을 열었다"며 복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부차에는 골목을 하나 지날 때마다, 코너를 하나 돌 때마다 폭격으로 처참히 망가진 전란의 상흔이 곳곳에 남아있었다.
가전제품 판매점, 스포츠용품점 등이 모여있던 부차에서 가장 큰 쇼핑센터는 러시아군 폭격으로 녹아내렸다.
한 층이 완전히 무너진 아파트의 깨진 창에 유리 대신 덧댄 비닐이 바람에 펄럭였다. 러시아군은 떠났지만 이 소도시에 가시지 않은 불안을 웅변하는 듯했다.

runr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혜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