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총기사고, 고등학교보다 초등학교에서 더 많았다

美총기사고, 고등학교보다 초등학교에서 더 많았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지난해 미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사고 건수가 고등학교 총기사고 수를 넘어섰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교육통계센터(NCES)가 국토방위안보센터(CHDS)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20-2021학년도 미국 전역의 총기사고 발생 학교는 총 145개교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59개교가 초등학교였다. 이는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0-2001학년도 이후 총기사고 발생 초등학교 수로는 가장 많은 기록이다.
이 기간 총기사고 발생 고등학교 수는 57개교, 중학교 수는 21개교였다. 8개 학교는 통계상 초중고 구분이 없었다.
전년도에는 각급 학교 가운데 고등학교(69건)의 총기사고 건수가 가장 많았다.
CHDS는 "총기를 내보이거나 발사하는 경우, 어떤 이유에서든 총탄이 학교 시설을 훼손한 경우"를 '총기사고'로 규정한다.
한편 총기 규제 강화를 주창하는 비영리단체 '에브리타운 포 건 세이프티'가 2021년 학교 총기사건 202건 이상을 조사한 결과 유색인종 학생, 특히 흑인 학생이 많은 학교일수록 총기사고의 영향을 더 크게 받는 경향이 나타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덧붙였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