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맥주의 나라' 독일, 빈병 부족에 맥주 못 만들 지경

'맥주의 나라' 독일, 빈병 부족에 맥주 못 만들 지경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맥주의 나라' 독일의 맥주 업체들이 공병 부족으로 맥주 생산에 애를 먹고 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은 환경보호를 위해 캔보다는 병 재사용 확대를 규정한 재활용법을 시행하고 있는데 소비자들의 비협조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맥주 업체들이 공병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독일은 공병 재활용을 위해 병당 8유로센트(약 107원)의 공병 보증금 반환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공병 회수율이 극히 저조한 상태이다.
독일 내 1천500개 정도인 맥주 업체들이 유통한 맥주병이 40억개에 달해 전체 물량 면에서는 부족하지는 않지만, 다수의 소비자가 빈 병을 반납하기보다는 집안에 쌓아두고 있다.
독일 노이젤레에서 양조장을 운영하는 슈테판 프릿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와 곡물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도 문제지만 양조장 입장에서 가장 큰 문제는 전례가 없을 정도로 맥주병이 부족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활용법에 따라 판매하는 맥주의 80% 정도가 병맥주인 상황에서 공병 회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은 큰 문제라면서 특히 소규모 양조장에는 치명적이라고 한탄했다.
대형 양조업체인 벨틴스도 공병 회수율이 3∼4%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새 병 가격도 급등하고 있어 맥주 업체들의 병 확보를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벨라루스의 맥주병 생산과 공급이 급감하면서 가격이 80% 넘게 급등했다.
이에 따라 독일양조협회는 방송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병 반납 캠페인까지 벌이고 있다.
NYT는 공병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보증금을 인상하는 방안도 제시됐지만, 유통되는 공병의 규모를 고려하면 절차만 더 복잡하게 만들 뿐이라는 반론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NYT는 트럭 운전사 부족과 연료비 증가 등 다양한 문제에 직면한 독일 맥주 업체들이 가격 인상에 나서고 있지만, 맥주 소비가 줄어드는 상황이어서 업체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독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독일 맥주 소비량은 소비자들의 취향이 다양해지면서 1993년보다 24% 가까이 감소했다.

k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계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